2021년 01월 15일(금)

에너지경제

도로공사, 네이버 등과 휴게소 스마트폰 주문·결제 협약 체결

권혁기 khk0204@ekn.kr 2020.11.28 08:00:00
[에너지경제신문 권혁기 기자] 한국도로공사는 최근 언택트(비대면) 소비가 늘어남에 따라 고객의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고속도로 휴게소에서도 스마트폰으로 메뉴를 고르고, 결제까지 할 수 있는 비대면 주문 서비스를 도입했다고 28일 밝혔다.

한국도로공사 네이버

▲김진숙 한국도로공사 사장(왼쪽)과 한성숙 네이버 대표이사가 원격 시스템을 통해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이용방법은 스마트폰 앱을 이용하거나 테이블 또는 배너에 있는 QR코드를 찍어 주문하는 방식이며, 이로 인해 휴게소 직원과 고객간 접촉이 줄어 코로나19 감염 위험을 줄일 수 있고 주문을 위해 줄을 서지 않아도 된다.

한국도로공사는 현재 해당 서비스를 서울 만남의 광장, 행담도 및 평택 휴게소 푸드코트 등 일부 휴게소에서 시범운영하고 있으며, 올해 말까지 전국 약 90개 휴게소, 2021년 말까지 전국 150개 휴게소로 확대할 계획이다.

한국도로공사는 안정적인 서비스 제공을 위해 지난 26일 네이버(스마트주문), NHN페이코(페이코오더), KG이니시스(테이블오더) 등 주요 서비스 제공업체와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김성진 한국도로공사 휴게시설처장은 "비대면 주문으로 접촉을 최소화하고, 대기시간도 줄일 수 있어 고객들이 휴게소를 더욱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스마트 휴게소를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실시간 종합Top

경제
머니
비즈니스
전기차&에너지
부동산

Opinion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