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1월 21일(목)

에너지경제

中 시노팜, 당국에 코로나 백신 출시 신청

신유미 yumix@ekn.kr 2020.11.25 17:15:57
clip20201125162316

▲코로나19 백신개발(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 신유미 기자] 신화통신은 중국 국유 제약회사 시노팜(중국의약집단)이 국가의약국에 자사가 개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출시를 신청했다고 25일 보도했다.

류징전(劉敬楨) 시노팜 당 서기 겸 회장은 최근 자사의 코로나19 백신을 긴급 접종한 사람이 100만명 가까우며 심각한 부작용은 보고되지 않았다고 밝힌 바 있다.

시노팜의 자회사 중국생물(CNBG)이 개발한 코로나19 백신 2종은 해외 10여개국에서 약 6만명을 대상으로 3상 임상시험이 진행 중이다. 시노팜은 최근 중국 당국에 코로나19 백신 3상 임상시험 데이터를 보고했다. 이 백신은 인간 세포 내에서 복제할 수 없는 불활성화 바이러스를 이용해 면역 반응을 일으킨다.

다만 시노팜을 비롯해 중국 업체들이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은 아직 임상검사에서 안전성과 유효성이 입증되지 않았다. 중국 백신의 임상시험은 아랍에미리트(UAE), 브라질, 파키스탄, 페루 등지에서 진행되고 있다.

이날 시노팜의 백신 출시 신청 소식이 알려진 뒤 시노팜 산하 여러 상장사들의 주식은 급등했다.

시노팜의 류 회장은 올 연말 코로나19 백신을 출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시노팜의 코로나19 백신 생산 능력은 연간 1억개 분량이지만 내년에는 10억여개로 늘어날 전망이다.

한편 중국 당국은 자국 업체들이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을 올해 안에 승인할 가능성이 있다고 중국 글로벌타임스가 보도했다. 신문은 로이터통신을 인용, 중국에서 백신을 들여오는 브라질의 보건 관리들이 중국의 백신 승인 절차가 조속히 이뤄지기를 희망했다며 이같이 전했다.

중국의 일부 전문가는 브라질의 심각한 상황을 고려하면 백신을 긴급히 필요로 하는 사정을 이해하지만 중국 당국이 안전성과 유효성을 희생하고 승인을 서두르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브라질 등 많은 나라가 백신을 급하게 원하는데다 중국이 코로나19 백신과 치료제를 제공하기로 약속했기 때문에 중국 당국이 백신을 연말까지 승인할 것으로 기대된다는 전문가 의견도 나온다.

백신 전문가 타오 리나는 중국 당국이 먼저 중국업체의 백신을 승인하면 다른 나라들도 믿음을 더 가지고 백신 사용을 결정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브라질에서는 중국 시노백(커싱생물)의 백신 코로나백 3상 임상시험이 진행 중이다. 상파울루주 정부 산하 연구소는 코로나백 임상시험 잠정 결과가 다음달 나올 것이라고 밝혔다. 상파울루주는 앞서 시노백과 백신 4600만회분의 구매 계약을 체결했다.

브라질과 터키, 인도네시아 등이 중국이 개발한 백신을 수입하고 있다.

배너

실시간 종합Top

경제
머니
비즈니스
전기차&에너지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