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1월 22일(금)

에너지경제

전혜숙 "원안위, 원전안전대책 과대홍보...감사원 감사해야"

전지성 기자 jjs@ekn.kr 2020.10.12 19:13:55

엄재식 "국가예산 아닌 한수원 투자 사업…자료 제출 못해 송구"



업무보고 하는  엄재식 원자력안전위원장

▲엄재식 원자력안전위원회 위원장이 12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에서 열린 원자력안전위원회·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 출석,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

원자력안전위원회가 2011년 일본 후쿠시마 원전 사고 이후 1조1천억원의 종합안전대책 예산을 투입하겠다고 한 것과 관련해 감사원의 감사가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더불어민주당 전혜숙 의원은 12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원자력안전위원회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정부 기관이 1조가 넘는 예산을 수립하고 홍보했는데 원안위가 결과 보고서도 갖고 있지 않다"며 이같이 밝혔다.

전 의원이 한국수력원자력으로부터 제출받은 ‘후쿠시마 후속 대책 예산 집행 현황’ 자료에 따르면 당시 이명박 정부는 2015년까지 1조1천226억원을 투입해 50개 종합안전대책을 수립하겠다고 했으나 집행액은 3천790억원에 그쳤다.

전 의원은 "집행액은 3천790억원이면서 예산이 1조2천억원이라며 과대 홍보를 한 것"이라며 "국민이 원안위를 신뢰하기 어렵다"고 질타했다.

이에 대해 엄재식 원안위 위원장은 "신속하게 자료를 제출하지 못해 송구하다"며 "투입 예산은 국가 예산이 아닌 한수원이 스스로 설비투자하는 사업"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후쿠시마 원전 사고 후속 조치는 전체 56건 중 51건 완료, 5건 진행 중"이라며 "예산은 한수원 자체 예산이다. 아직 완전히 끝나지 않아 최종 보고서가 원안위에 안간 것"이라고 말했다.

[에너지경제신문 전지성 기자]

배너

실시간 종합Top

경제
머니
비즈니스
전기차&에너지
부동산

Opinion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