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3월 09일(화)

곡성군, 토란 줄기 박피기계 시연회 개최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18.10.21 11:14   수정 2018.10.21 11:15:20

토란재배농민 아이디어, 기계화 구현

곡성군, 토란 줄기 박피기계 시연회 개최

untitled

▲곡성군이 농촌진흥청 국립농업과학원의 도움을 받아 지난 18일 토란 줄기 박피기계 시연회를 갖고 있다.(제공=곡성군)

[곡성=에너지경제신문 전만오 기자] 전남 곡성군이 농촌진흥청 국립농업과학원의 도움을 받아 지난 18일 토란 줄기 박피기계 시연회를 가졌다.

이에 따라 군은 단계적으로 기기를 구조변경해 효율성을 향상한 후 내년부터 영농현장으로 보급할 계획이다.

이번 시연회는 토란재배 농업인들의 숙원인 토란줄기 박피기계 개발 결과 및 토란농가가 손수 제작한 토란잔뿌리 제거기의 효과를 검증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 자리에는 농촌진흥청 이규성 차장을 비롯한 농촌진흥청 전문가, 전라남도 농업기술원, 곡성군농업기술센터, 고달면사무소 관계자, 토란재배농업인 등 약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구근뿐만 아니라 줄기도 나물용으로 식용이 가능한 토란은 최근 전국적으로 인기가 증가 추세에 있으나 ‘전국 토란 생산량의 약 70%를 차지하는 주산지 곡성군’은 오히려 농촌의 일손부족 현상으로 인해 유통량이 그에 따라가지 못하는 실정이었다.

이에 토란 껍질을 손수 벗기고 말리는 번거로움을 줄이기 위해 고달면의 토란재배 농업인이 줄기 껍질 벗기는 기계를 고안했다.

하지만 성능 및 효율성이 낮아 곡성군 농업기술센터로 기술지원을 요청했으며 농촌진흥청 수확 후 관리공학 전문가의 기술과 연구를 통해 개량형 토란 줄기 박피기 개발에 성공했다.

개발된 기기는 토란 줄기 박피 기능 외에도 세척, 절단까지 한 번에 해결할 수 있도록 만들어져 토란 작업 효율성을 극대화했으며 노동력 절감효과도 약 90%에 이르는 것으로 밝혀졌다.

토란 박피기를 고안한 고달면 권순택 농가는 농촌진흥청에서 개량한 토란 줄기 박피기 개발 결과를 본 후 매우 만족해 했다.

특히 세척-절단 접목 기능은 현장에서의 활용 가능성이 아주 높다며 작업에 대한 높은 기대감을 나타냈다.

곡성군농업기술센터 김인수 소장은 농업인의 아이디어에 전문기술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해 현장에 꼭 필요한 기기를 개발해준 농촌진흥청 관계자분들께 깊은 감사를 표했다.

배너

실시간 종합Top

경제
머니
비즈니스
전기차&에너지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