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15일(토)
에너지경제 포토

여헌우

yes@ekn.kr

여헌우기자 기사모음




[기획] 글로벌 전기차 시장 ‘지각변동’···판도 바뀐다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3.02.22 15:02

美 IRA 등 진입장벽 쌓이는데 업체들은 ‘가격 인하’ 경쟁



배터리 업계도 셈법 복잡···中 산업 급성장은 부담

2023022201001178200052821

▲기아 오토랜드 화성 생산라인 이미지. 기아의 전기차 EV6가 제작되고 있다.


[에너지경제신문 여헌우 기자] 글로벌 전기자동차 시장이 요동치고 있다. 주요국이 산업 보호를 위해 ‘인플레이션 감축법’(IRA) 같은 진입장벽을 쌓고 있는 가운데 제작사들은 경쟁에서 살아남기 위해 ‘치킨게임’을 시작했다. 중국 업체들은 급성장하며 우리 밥그릇을 넘보고 있다. 아직 기술 표준도 정립하지 못한 채 완성차 기업들과 ‘짝짓기’를 해야 하는 배터리 기업들은 속내가 더욱 복잡하다.

22일 업계에 따르면 글로벌 전기차 시장은 주요국의 이해관계가 충돌하며 점차 ‘블록화’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중국은 일찍부터 노골적으로 자국 기업에만 보조금을 밀어줬다. 미국은 지난해 IRA 카드를 꺼내며 이에 대응했다. 유럽의 분위기도 크게 다르지 않다.

우리나라 역시 올해부터 국산차와 수입차의 보조금을 사실상 차등 지급하기로 결정했다. 배터리밀도, 서비스센터 직영화 등 명분을 내걸어 전기승용차 보조금 차이를 최대 140만원까지 벌어지게 했다. 내수보다 수출 비중이 훨씬 높은 한국이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는 점에 주요 외신들도 주목했다.

시장이 커지면서 주도권을 잡기 위한 전기차 제조사간 경쟁은 더욱 치열해지고 있다. 점유율 1위인 테슬라는 지난달 주요 차종 판매 가격을 최대 20% 인하한다고 밝혔다. 주력인 모델 Y의 경우 판매가가 6만6000달러에서 5만3000달러로 내려갔다.

곧이어 포드가 머스탱 마하-E의 가격을 1.2~8.8% 인하한다고 발표했다. 뉴욕타임스는 상대적으로 고가였던 전기차 가격이 올해는 휘발유차 수준까지 내려갈 수 있다고 최근 보도했다. 그 원인으로는 주요 부품인 배터리 가격 하락과 업계의 가격 인하 경쟁을 꼽았다.

전기차 핵심 부품인 배터리를 만드는 업체들은 기술 개발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시장이 막 개화해 성장 가능성이 무궁무진한데다 마땅한 표준도 정해지지 않은 상태기 때문이다. 당장 원통형, 각형, 파우치형 등 이차전지 모양에 대한 각 기업별 접근 방식이 다르다. 저가형인 리튬인산철(LFP) 제품에 대한 갑론을박도 여전하다. 전고체 배터리를 최종 목표로 삼고 있는 경우가 대부분이지만 최근에는 ‘반고체 배터리’ 기술에 대한 관심도가 높아졌다.

업계 가장 큰 걱정거리는 중국 전기차·배터리 기업들이 무서운 속도로 약진하고 있다는 점이다. 탄탄한 내수와 자본력을 바탕으로 글로벌 시장에서 존재감을 발산하고 있다.

SNE리서치에 따르면 지난해 전세계 각국에 등록된 전기차는 1083만대로 집계됐다. 순수전기차(BEV)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를 합한 수치다. 이는 전년(671만대)보다 61.3% 증가한 양이다. 점유율은 1위가 중국 BYD(187만대), 2위가 미국 테슬라(131만대)였다. 현대차·기아는 51만대로 6위를 기록했다.


yes@ekn.kr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