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5월 28일(화)
에너지경제 포토

송두리

dsk@ekn.kr

송두리기자 기사모음




핀다, 대출 심사 정확도 강화…'인증서' 사용률 개선 매진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2.12.06 09:14
핀다
[에너지경제신문 송두리 기자] 핀테크 스타트업 핀다가 대출 심사 과정에서 비대면 서류제출 과정을 정교화해 대출심사 결과 정확도를 높이고 있다.

핀다는 고객의 인증서를 사용해 정확한 대출 심사 결과를 제공하는 금융회사를 명시한다고 6일 밝혔다. 62개 제휴 금융회사가 보내주는 대출 심사 결과값을 금융회사와의 계약 단계에서도 동일하게 받아볼 수 있도록, 서비스의 아주 작은 부분까지 세부적으로 정교화해 이용 고객의 신뢰를 높이기 위한 취지다.

핀다는 62개 금융사의 대출 조건을 한 번에 불러와 고객 맞춤형 대출상품을 추천해주는 플랫폼이다. 고객이 핀다에서 개인 정보를 입력하고 여러 인증서 중 하나를 선택해 인증하면, 핀다가 건강보험공단의 소득과 재직 정보를 추려 금융회사에 고객 대신 서류를 제출해주는 구조다. 이럴 경우 대출 심사 결과 정확도는 더욱 높아진다. 핀다는 업계 처음으로 비대면 서류제출 프로세스를 도입해 3년째 운영 중이다.

핀다는 대출한도 조회 시 더 정확한 심사 결과값을 제공하는 금융회사를 알려준다. 간혹 핀다에 대출 심사 결과를 보내준 금융회사가 계약 단계에서 조건을 변경하는 경우가 발생하는데, 고객이 인증한 인증서 기반의 서류를 활용하지 않기 때문이다. 이에 핀다는 고객의 인증서 정보를 활용하는 금융회사에 ‘인증서 정보 사용 기관’이라는 태그를 표시해 정확도 높은 금융회사의 상품인 점을 명시한다.

비대면 서류제출 과정인 고객 인증서 사용률도 높였다. 인증서를 사용할 경우 더욱 정확한 대출 심사 결과를 받아볼 수 있다는 점을 강조하는 UX(사용자경험)로 변경해 실제 인증서 사용률을 20% 높였다.

박홍민 핀다 공동대표는 "핀다가 2019년 7월에 업계 최초로 서비스를 낼 때부터 고객이 대출을 받는 과정 중에서도 핵심 포인트인 ‘서류 제출’ 업무를 핀다 엔진이 대신해 정확도와 속도라는 두 마리 토끼를 동시에 잡고자 했다"며 "내가 어떤 금리로, 얼마나 받을 수 있는지를 정확하게 알아야 앞으로의 현금흐름 계획을 수립할 때 도움이 된다. 고객에게 실망감을 안겨 드리지 않기 위해 정확도는 꾸준히 높여가야 할 과제"라고 말했다.


dsk@ekn.kr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