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08월 10일(수)



전력 수요감축 비즈니스 시장 뜬다…작년 27개사 참여 총 2500억원 돌파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2.06.15 16:57

작년 시장 규모 지난 2020년과 비교할 때 16.3% 성장

재생에너지 확대에 따라 "DR시장 규모도 더욱 커질 것"

clip20220615135155

▲전기차를 충전하고 있는 모습.


[에너지경제신문 이원희 기자] 정부 요청에 따라 전력 사용량을 줄이면 인센티브를 주는 수요자원(DR) 시장이 커지고 있다. 지난해에는 총 27개사가 DR 시장에 참여해 총 거래금액이 2500억원을 넘긴 것으로 나타났다. 에너지 IT 기업들은 전기차 충전소를 활용하는 등 여러 방법으로 DR 시장 진출에 적극 나서고 있다.

전력 소매시장 개방 확대와 함께 정부가 에너지효율과 탄소중립 정책의 하나로 DR 시장 육성을 추진하는 만큼 앞으로 관련 시장 규모가 더욱 커질 것으로 전망됐다.

□ 연도별 수요자원 거래 정산금 추이(단위:백만원)

KakaoTalk_20220615_150138062

▲자료= 전력거래소 ‘2021년도 전력시장 통계’


15일 전력거래소의 ‘2021년도 전력시장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DR 시장의 총 거래 정산금은 2541억6300만원으로 나타났다. 전력거래소는 DR 사업으로 전력사용량이 지나치게 많을 때 전력 사용을 줄이는 사업자에게 정산금으로 보상해준다. DR 시장의 중개사업자들은 전기소비자를 모집해서 전력 수요를 감축하도록 유도하고 전력거래소로부터 받은 정산금을 기반으로 보상해준다.

DR 시장은 에너지효율 향상을 위해 지난 2015년 1월부터 본격 시작됐다. 지난 2021년까지 DR 시장의 총 거래정산금은 △2015년 1047억8200만원 △2016년 1649억300만원 △2017년 1947억8700만원 △2018년 1849억4400만원 △2019년 2398억6400만원 △2020년 2183억7700만원 △지난해 2541억6300만원이다.

특히 지난해에는 지난 2020년과 비교할 때 시장 규모가 357억8600만원(16.3%) 성장하기도 했다.



DR 시장에는 현재 에너지 IT 기업인 그리드위즈와 해줌, 엔라이튼 등 27개 사업자가 참여하고 있다.

DR 시장의 사업구조는 전력수요 감축이 아닌 반대로 전력수요를 늘리는 다른 형태로도 시도되고 있다. 전력생산량이 많은 시간대에 전기사용량을 늘리면 인센티브를 주는 플러스DR이 시범사업으로 운영 중이다.

발전량이 일정하지 않은 재생에너지가 늘어나면서 전력수요를 줄이는 것뿐 아니라 늘리는 것도 중요해져서다. 전력 공급망에서 전력량이 지나치게 많거나 적으면 문제가 생길 수 있다고 알려졌다.

정부 목표에 따라 2030년에는 재생에너지 발전량이 전체의 최소 20%까지 늘어나 업계에서는 앞으로 DR 시장이 더욱 커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최근에는 전기차를 활용한 DR 사업이 주목받고 있다.

전기차 충전시간을 늦추거나 연기해서 전력사용량을 조절하는 것이다.

전기차와 에너지저장장치(ESS) 등을 하나의 자원으로 묶어서 운영하는 가상발전소(VPP)도 업계들은 개발에 나서고 있다.

해줌은 이날 DR사업과 전기차를 결합한 에너지 신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해줌 관계자는 "전기차 충전 스케줄을 조정하면 DR과 연계해 국가 에너지 수급에 기여하고 편익을 확보할 수 있다는 점에 주목했다"며 "초기에는 전기차 충전소 300개소를 대상으로 사업을 추진하고 연말까지 약 1만 개소 이상으로 확장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wonhee4544@ekn.kr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