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3월 04일(목)

안철수·나경원은 '이태원', 우상호·박영선은 '남대문'?…한 끗 다른 상인민심

에너지경제신문   | 입력 2021.01.23 10:14   수정 2021.01.23 10:22:52
PYH2018032911460001300_P4

▲6.13 지방선거에서 서울시장 후보에 도전했던 우상호 의원과 박영선 전 장관.연합뉴스

[에너지경제신문 안효건 기자] 야권 서울시장 후보로 출마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나경원 국민의힘 전 의원이 이태원을 기점으로 소상공인 민심 잡기에 나선 가운데,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과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3일 이낙연 대표와 남대문시장을 찾는다. 여야 모두 코로나19로 인한 소상공인 민심 변화에 주목하는 모습이다.

PYH2020121714310001300_P4

▲지난 연말 남대문시장의 모습.연합뉴스

이날 여당 후보들이 찾는 남대문시장은 국내 최대규모 도·소매 시장으로 의류를 비롯해 섬유제품, 액세서리, 안경 같은 잡화로도 잘 알려져 있다.

남대문시장이 속한 중구는 전통적인 민주당 지지세가 강한 곳이기도 하다. 민주당계 인사인 정일형·정대철·정호준 전 국회의원은 3대에 걸쳐 이 지역 국회의원을 지냈다.

지난 20대 총선에선 정호준 전 의원이 국민의당에 합류해 지상욱 새누리당 후보에 석패했지만 지난해 21대 총선에서 박성준 민주당 의원이 탈환에 성공했다.

2021012301001158200051553

▲상인들과 이태원을 둘러보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연합뉴스

반면 나 전 의원이 출마선언을 하고 안 대표가 소상공인 간담회를 진행했던 이태원은 코로나19 타격이 큰 술집과 식당 위주 먹자골목으로 유명하다.

이번 정부들어선 이태원 상권과 연관이 깊은 용산기지 캠프킴 터에 공공주택 3100채를 짓는 계획을 발표하는 등 논란도 지속되고 있다.

이 지역에선 한나라당 의원이었던 진영 전 행정안전부 장관이 보수정당 후보로 17대 국회부터 19대까지 3선에 성공했다.

진 전 장관이 새누리당을 탈당해 민주당에 합류했던 20대 총선에선 민주당에 넘어가기도 했지만 21대 총선에선 권영세 국민의힘 의원이 당선됐다. 현재는 서울 강북 지역에서 유일한 국민의힘 지역구로 남았다.

배너

실시간 종합Top

경제
머니
비즈니스
전기차&에너지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