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종합
현대 산타페, 사전계약 '돌풍'
안희민 기자  |  ahm@ekn.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2.03.26  23:35:1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현대자동차(회장 정몽구)는 전국 현대차 영업점을 통해 사전계약에 돌입한 신형 ‘싼타페’의 계약대수가 총 3,100대로 계약 첫날 만에 3천대를 돌파했다고 22일(목) 밝혔다. (21일 마감 기준)

2009년 쏘나타(10,827대), 2010년 그랜저(7,115대) 이후 현대차 차종 중 사전계약 첫날 계약대수가 3천대를 돌파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특히 국내에 출시된 SUV 차종 중에서는 역대 최대 기록이다.

특히 이는 세단형 승용차의 판매 비중이 높은 국내 시장의 특성을 감안했을 때 매우 이례적인 결과이며, 올해 위축이 예상되는 국내 SUV 시장에 새로운 활력을 불러일으킨 것이라고 현대차는 설명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2005년 이후 7년 만에 새롭게 선보이는 신형 ‘싼타페’에 대한 고객들의 관심과 호응이 대단하다”며 “국내 대표 SUV의 정통성에 역동성과 세련미가 조화된 스타일, 첨단 텔레매틱스 서비스 ‘블루링크’ 탑재 등 스마트카의 이미지가 더해지며 계약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4월 중 출시 예정인 신형 ‘싼타페’는 ‘스톰 엣지(Storm Edge)’를 콘셉트로 과감하고 볼륨감 있는 표면 위에 섬세한 라인이 조화를 이뤄 전체적으로 강렬하면서도 고급스러운 디자인을 구현했다.

또한 신형 ‘싼타페’는 ▲LED 포지셔닝 램프 ▲LED 리어 콤비네이션 램프 등을 적용해 세련된 스타일을 완성했으며, ▲7에어백 시스템 ▲차선이탈 경보 시스템 ▲전자식 파킹 브레이크(EPB) ▲운전석 12Way 전동시트 등의 첨단 사양을 적용해 고객의 안전성과 편의성을 극대화했다.

이 밖에도 스마트폰을 이용한 첨단 텔레매틱스 서비스인 ‘블루링크(Blue LinK)’를 현대차 최초로 탑재하는 등 ‘세련미·스마트·실용성’을 동시에 갖춘 차세대 도시형 SUV로 거듭날 예정이다.
안희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종합에너지 정보의 프론티어 에너지경제 - 상업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구로구 구로동 811번지 코오롱 싸이언스밸리 2차 804호 대표전화 : 02)8500-114 팩스 : 02)850-3592
등록번호 : 서울 다-06513   |   등록연월일 1989. 5. 26   |   발행인 송용희   |  편집인 도성진   |   편집국장 천근영
Copyright © 2013 에너지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