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계 CEO, 'SKY캐슬' 무너졌다"…4년만에 비중 7.2% '뚝'

류세나 기자 cream53@ekn.kr 2019.01.23 09:32:35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에너지경제신문 류세나 기자] 국내 주요 대기업의 최고경영자(CEO)들 가운데 ’전통 명문‘으로 꼽히는 대학과 고교 출신의 비중이 빠른 속도로 줄어들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른바 ’스카이(SKY)‘로 불리는 서울대와 고려대, 연세대 출신이 4년 만에 70명 가까이 줄었으며, ’3대 명문고‘로 일컬어지는 경기고·서울고·경복고 출신 비중도 4년 전의 절반 수준으로 떨어졌다.

23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에 따르면 국내 500대 기업의 현직 CEO(내정자 포함) 642명 가운데 출신 대학을 확인할 수 있는 562명을 조사한 결과 ’SKY 출신‘은 227명으로, 전체의 40.4%를 차지했다.

이는 지난 2015년 조사 때(294명·47.6%)보다 7.2%포인트나 낮아진 수치다. 서울대(20.8%)는 같은 기간 4.5%포인트나 떨어졌고, 고려대(10.7%)와 연세대(8.9%)도 각각 2.6%포인트와 0.2%포인트 하락한 것으로 집계됐다.

그러나 서울대는 CEO 출신 대학 순위에서 ’부동의 1위‘ 자리를 지켰고, 고려대와 연세대도 2·3위로 변동이 없었다.

이어 성균관대(6.0%), 한양대(5.3%), 서강대(3.4%), 부산대(3.0%) 등이 500대 기업 CEO 배출 ’톱7‘에 이름을 올렸다.

비(非)수도권 대학 출신 CEO 비중은 2015년 전체의 15.5%였으나 올해는 17.4%로, 다소 높아진 것으로 조사됐다.

대학별로는 부산대(1.9%→3.0%)와 전남대(0.8%→1.8%)의 약진이 두드러졌으며, 외국 대학 출신도 6.7%에서 7.3%로 소폭 상승했다.

전공별로는 경영학과 출신이 전체의 20.1%(129명)로 가장 많았다. 특히 고려대와 서울대, 연세대 경영학과 졸업생이 각각 4.7%와 4.4%, 2.9%로 1∼3위를 차지해 ’SKY 강세‘를 확인했다.

출신 고교는 전통 강호로 꼽히는 ’경기·서울·경복‘이 동반 추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고(4.4%)와 경복고(3.2%)는 올해도 1·2위를 차지했지만 4년 전(8.5%·5.7%)과 비교하면 절반 수준이 됐고, 4년전 23명(4.5%)에 달했던 서울고(1.0%)는 20위권 밖으로 밀려나며 체면을 구겼다.

CEO스코어 관계자는 "1974년 고교평준화 시행 첫해에 입학한 1958년생(만 61세) 이전 세대들이 최근 경영 일선에서 대거 퇴장하면서 전통 명문고의 영광도 함께 사그라들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맨 위로

배너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