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주거복지 실현하는 소셜마켓 도입

최아름 기자 car@ekn.kr 2018.02.14 16:26:20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clip20180214102124
[에너지경제신문 최아름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13일 주거복지재단과 ‘LH 소셜마켓 플랫폼 구축·운영사업’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임대주택 입주민 ‘공유경제 활성화’ 및 ‘주거서비스 향상’을 위해 진행됐으며 기존 LH가 주도하던 주거복지서비스에서 벗어나 입주민과 사회적 기업이 상호 자발적으로 재화·서비스를 거래하고 공유할 수 있는 장을 마련하기 위해 체결됐다.

입주민을 포함한 사회적기업, 협동조합, 마을기업 등 사회적 경제주체가 생활필수품, 중고물품 등 재화나 주거복지서비스 등을 입주민에게 제공하고 수입 일부는 입주민 포인트로 지급한다. 적립된 포인트는 임대료, 플랫폼 내 재화·서비스 구매에 사용할 수 있다.

LH와 주거복지재단은 상반기까지 플랫폼을 구축하고 화성시 임대주택 단지에서 시범 사업을 진행한다. LH는 차후 공공마켓 플랫폼 모델로 활용할 수 있도록 기존 주거복지서비스와도 연계시킬 계획이다.

오영오 LH 미래혁신실장은 이번 협약을 계기로 "앞으로도 사회적 경제주체 및 LH 임대주택에 거주하는 입주민이 상생·발전하며 사회적 가치를 극대화하고, 임대주택 내에서도 일자리가 창출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 이라고 밝혔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맨 위로



배너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카드뉴스

+ 더보기
[카드뉴스] '아파트'에서 살아남기...층간소음, 층간흡연에 식칼 투척까지
[카드뉴스] '아파트'에서 살아남기...층간소음, 층간흡연에 식칼 투척까지 [카드뉴스] 선생님은 '24시간' 상담센터?...워라밸 원하는 교사들 [카드뉴스] [카드뉴스]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된 '조선의 기록들' [카드뉴스] 5·18민주화운동 38주년...오월의 광주, 민주주의를 향한 외침

스포테인먼트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