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대표이미지
롯데, 사드부지로 성주골프장 제공...중국 압박 우려
[에너지경제신문 최용선 기자]사드(THAAD,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배치와 관련한 중국의 압박에 거세지고 있는 가운데 롯데그룹이 국방부와의 합의대로 경북 성주군 초전면 ‘성주골프장’을 부지로 제공한다.그룹 내부에서는 중국 사업 타격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높지만 국가 안보 차원에서 요청받은 일인 만큼 최대한 약속을 이행하기로 입장을 정리한 것으로 알려졌다.롯데… - 2017.01.20 15:13:28 new
대표이미지
큰 위기 넘겼지만... 삼성, 경영 정상화까진 ‘첩첩산중’
삼성이 그룹 총수의 구속이라는 큰 위기를 넘겼다. 법원의 19일 기각 결정으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가까스로 구속은 면했지만 피의자 신분에서는 벗어나지 못했다. 이제 한 고비를 넘겼을 뿐 특검의 수사는 끝난 게 아닌데다 재판을 비롯한 각종 절차와 법적 공방을 남겨둔 상황이라 경영 정상화까지는 시일이 걸릴 것으로 전망된다.이 부회장이 뇌물·횡령·위증 혐의의 피의자… - 2017.01.20 08:29:36
대표이미지
롯데, ‘지주회사 체제 전환’ 본격화한다
[에너지경제신문 최용선 기자]롯데그룹이 지주회사 체제 전환을 본격화한다.이는 지난해 10월 신동빈 회장이 발표한 ‘개혁안’에 대해 약속을 지키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롯데쇼핑, 롯데칠성, 롯데제과, 롯데푸드 등 계열사 네 곳은 19일 공시를 통해 "순환출자 해소와 지배구조 개선을 위해 분할, 합병, 분할합병 등을 비롯해 지주회사 체제로 전환을 위한 여러 방안을 검토하기로… - 2017.01.19 21:03:58
대표이미지
이재용 부회장 구속영장 기각, 삼성 ‘안심’...특검 ‘유감’
[에너지경제신문 최용선 기자]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한 구속영장이 기각되면서 삼성그룹은 ‘안심’한 반면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유감’을 표명하며 상반된 반응을 보였다.그러나 이 부회장이 구속은 면했지만 향후 법정공방이 예고돼 있어 양측 모두 긴장을 놓을 수 없는 상황이다.19일 법원은 430여억 원의 뇌물공여와 횡령·위증 등 혐의를 받고 있는 이 부회장에 대한… - 2017.01.19 20:23:43
대표이미지
LG '20시간' 마라톤 회의...구본준 "혁신없이 성장없다"
[에너지경제신문 유수환 기자] 구본준 (주)LG 부회장이 그룹 운영에 팔을 걷어 부치고 나섰다.구 부회장은 19일 계열사 최고경영진에게 "과거의 성공과 그 방식에 얽매여 스스로 혁신하지 못하면 이를 극복하고 지속적으로 성장할 수 없다"고 강조하고 4차 산업혁명을 대비한 생산성 제고, 신사업 발굴을 주문하며 근본적인 사업 경쟁력을 제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LG는 18일, 1… - 2017.01.19 18:31:20
대표이미지
이재용 영장 재청구 어렵다
[에너지경제신문 윤성필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한 구속영장이 기각되면서 특검이 재청구 여부가 관심을 모아지는 가운데, 실제 법조계에서는 대부분 영장재청구는 사실상 어려운 것으로 보고 있다. 19일 법조계 관계자들은 "한번 영장이 기각된 상태에서는 사실관계를 완벽히 증명하는 새로운 증거가 나오지 않는 이상 특검이 영장을 재청구하는 일은 없을 것이다"며 "설… - 2017.01.19 17:17:17
대표이미지
法, ‘횡령·배임 혐의’ 롯데 신영자 이사장, 1심서 징역 3년 선고
[에너지경제신문 유수환 기자] 횡령·배임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신영자 롯데장학재단 이사장이 1심에서 재판부로부터 실형을 선고받았다. 검찰이 작년부터 롯데그룹 수사를 착수한 이후 오너 일가에 대한 실형을 선고한 것은 처음 있는 일로 신동빈 회장의 거취도 불투명해질 전망이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3부(현용선 부장판사)는 19일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횡령, 배임… - 2017.01.19 16:15:50
대표이미지
JY 영장 기각에 한숨돌린 SK·롯데...긴장감은 ‘여전’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한 구속영장이 기각되자 박영수 특별검사팀의 다음 수사 대상인 SK와 롯데가 안도의 한숨을 내쉬면서도 긴장의 끈을 놓지 못하고 있다. 특검이 이 부회장의 구속 여부와 관계없이 다른 대기업에 대한 조사를 진행할 것이라고 발표한 바 있기 때문이다.SK, 롯데 등 주요 대기업 관계자들은 "다른 기업의 일에 코멘트하기가 조심스럽다"며 공식 입장을 자제한… - 2017.01.19 16:13:41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