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대표이미지
[데스크 칼럼] 유력 대선주자의 에너지관, ‘걱정’
천근영 전국부장(부국장)유력 대선주자인 문재인 안철수가 탈원전을 지지하고 있다. 특히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최근 개봉한 ‘허구로 가득 찬 영화’를 관람한 후 "탈원전은 꼭 해야 한다"고 선언했다. 이들이 탈원전을 선언한 것은 ‘원전이 위험하기 때문?’이 아니다. 표 때문이다. 탈원전이 득표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확신하고 있는 게 틀림 없다. 탈원전을 선언하지 않으… - 2017.04.11 19:22:39
대표이미지
[데스크 칼럼] 사용후핵연료 추가세금 부과하겠다니…
원자력에 대한 국회의원들의 관심이 올해도 뜨겁다. 작년 9월 경주지진이 원자력의 아킬레스건인 막연한 심리적 불안감에 불을 붙이며 입법안이 쏟아져 나왔다. 현재 국회에 발의된 원자력 관련 법률안 및 법률개정안은 무려 16건이다. 물론 발의안 중 본회의에서 처리된 것은 아직까진 없다. 몇몇 법안만 소관위 전체회의(임시회)에 상정돼 제안 설명 후 검토 보고, 대체 토론 후 소위에… - 2017.03.28 19:42:25
대표이미지
[데스크컬럼] ‘애니메이션 장난감’…이제는 글로벌 시장이다
장난감은 언제부터 우리와 함께 했을까? 고대 이집트 출토품에서도 장난감은 발견된다. 아마도 우리 인류의 시작과 함께 같이 했다고 봐도 될 것 같다. 나이 마흔을 훌쩍 뛰어넘은 필자는 생각해 본다. "난 과거에 어떤 장난감을 가지고 놀았을까?" ‘로보트 태권V’, ‘마징가Z’ 등이 아니었나 싶다. 영화스타워즈에 나왔던 로봇 ‘알투디투’도 내 오래된 사진첩에 등장한다. 그런데 이… - 2017.03.21 14:22:15
대표이미지
[데스크 칼럼] ‘대∼한민국’, 원전기술 자립국 되다
기다리던 반가운 보도자료 하나가 메일로 들어왔다. ‘원자력발전소 설계 핵심코드 인허가 취득’. 한국수력원자력 발로 들어온 이 자료는 원자력에 조예가 깊지 않으면 무슨 내용인지 도저히 알 수 없다. 기자 역시 원자력 밥을 먹은 지 20년이 넘었지만, 워낙 전문가적 영역에 속한 내용이라 속속 들이 제대로 알진 못한다. 다 안다는 것 자체가 자만이요, 오만이다. 다만, 한 가지 확실한… - 2017.03.20 17:11:04
대표이미지
[데스크 칼럼] 원전 성적표에 대한 단상
작년 원전 성적표가 나왔다. 예상 만큼 양호하고, 생각 보다 더 양호했다. 경주 지진 여파로 일년 내내 시끄러워 성적마저 부진하진 않았을까 우려했는데, 다행이다. 그런데 곰곰이 따지고 보면, 그리 놀랄 일도 아니다. 고리 1호기가 가동된 1978년부터 40여년 동안 원전은, 적어도 전력 공급원으로서의 역할은, 질이든 양이든 국민들의 기대를 충분히 충족시켜왔기 때문이다. 올해 원전… - 2017.03.09 14:53:14
대표이미지
[데스크칼럼] 특검의 오기성 이재용 구속영장 재청구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을 규명하기 위해 구성됐다. 때문에 특검팀에게 기대했던 것도 노련한 의사처럼 정확하게 환부만 도려낼 수 있는 수사였다. 최근 특검의 행보를 보면 그렇지 않다. 문제가 된 환부보다는 이곳 저곳을 마구 파헤치는 모습이다. 그것도 요즘은 삼성 수사에만 지나치게 매달리고 있다는 느낌을 지울 수가 없다. ‘삼성 특검’이라는 비판을 받… - 2017.02.15 17:16:14
대표이미지
[천근영 칼럼] 에너지 삼중고 지표와 한국의 선택
천근영 에너지부 부국장세계 129개국 가운데 44위. 세계에너지협의회가 매년 발표하는 에너지 삼중고(Energy Trilemma) 지표에서 우리나라가 기록한 순위다. 경제나 올림픽이나 국가 순위가 10위권을 오르내리는 마당에 40위권이라는 순위가 마뜩치는 않지만, 내용을 들여다 보면 그나마 선방한 결과라는 사실을 알 수 있다. 상위 30%에 든 게 그나마 다행일 정도다. 게다가… - 2017.01.08 21:23:09
대표이미지
[데스크칼럼] 걱정스런 서민경제
사흘 남은 병신년(丙申年) 끝자락이 심상치 않다. 유통가와 서민경제에 싸늘한 한냉 기류가 감싸고도는 듯하다. 일부에서는 서민경제가 사상 최악의 한파에 휩싸이고 있다고까지 표현하고 있다. 이 정도니 연말 소비 특수는 옛말이 될 수밖에 없다. 김영란법 영향도 있지만 정치적 혼란으로 소비 심리가 고꾸라진 탓도 있다. 한은이 27일 발표한 12월 소비자심리지수(CCSI)는 94.2다.… - 2016.12.27 17:09:49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