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그래픽뉴스] 韓증권사 무덤된 홍콩…NH투자증권·미래에셋만 선전

에너지경제ekn@ekn.kr 2017.04.17 13:56:21

 

외국인 거래대금 감소 영향


[에너지경제신문] 지난해 외국인 거래대금 감소로 증권가 홍콩법인 실적이 악화된 가운데 NH투자증권, 미래에셋자산운용 당기순이익이 큰 폭으로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6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NH투자증권의 지난해 홍콩법인 당기순이익은 71억5200만원으로 전년(4300만원) 대비 16532.55% 급증했다. 

미래에셋자산운용 홍콩법인 당기순이익은 2015년 1262만원에서 지난해 26억8098만원으로 급증했다. 


◇ NH투자증권 해외채권 중개금액 '급증'
◇ 미래에셋자산운용 비용절감 효과 통했다
◇ '세계 금융중심지' 홍콩법인 실적개선 주력


<기사전체보기 : 韓증권사 무덤된 홍콩...NH·미래에셋만 선전>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맨 위로



 
배너
이미지

카드뉴스

+ 더보기
[카드뉴스] 굿바이 2017, 올해는 어떤 일이 있었을까?
[카드뉴스] 굿바이 2017, 올해는 어떤 일이 있었을까? [카드뉴스] 근로시간단축 초읽기 '주 68시간 > 52시간' [카드뉴스] '문재인 케어' 핵심 내용과 쟁점들 [카드뉴스] 세종대왕은 '세종'으로 불리지 않았다 [카드뉴스]

스포테인먼트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