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래픽뉴스] 경유값 인상 초읽기…자동차업계 '발등의 불'

에너지경제 ekn@ekn.kr 2017.04.14 14:49:16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대선후보 미세먼지 저감대책 카드…수요 감소로 이어져 타격 불가피

[에너지경제신문] 유력 대선주자들이 미세먼지 저감대책의 일환으로 경유값 인상 카드를 만지작거리면서 정유사와 자동차 업계가 비상상태다. 정유사들은 수익 구조상 국내에서 기름을 팔아 남기는 이익이 얼마 되지 않기 때문에 시큰둥하다는 입장이지만, 속살을 들여다보면 그런 것만도 아니다. 

정유
사들은 휘발유보다 경유에서 더 많은 마진을 챙기고 있다. 자동차 업계는 더욱 심각한 상황이다. 당장 발등에 불이 떨어졌다. 디젤(경유)차 위주로 라인업을 구성한 업체들에게는 직격탄이나 다름없다.

지난 13일 한국석유공사 오피넷에 따르면 경유 가
격은 ℓ당 1279원을 기준으로 △세금 645원(50.4%) △정유사 479원(37.5%) △유통비용 및 마진 115원(12.1%)로 구성된다. 경유 가격은 휘발유와 비교해 붙는 세금이 8.8%p(포인트) 적기 때문에 휘발유보다 저렴한 가격으로 형성된다.


<기사전체보기 : 경유값 인상, 정유사-자동차 ‘직격탄’…왜?>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맨 위로



배너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카드뉴스

+ 더보기
[카드뉴스] '아파트'에서 살아남기...층간소음, 층간흡연에 식칼 투척까지
[카드뉴스] '아파트'에서 살아남기...층간소음, 층간흡연에 식칼 투척까지 [카드뉴스] 선생님은 '24시간' 상담센터?...워라밸 원하는 교사들 [카드뉴스] [카드뉴스]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된 '조선의 기록들' [카드뉴스] 5·18민주화운동 38주년...오월의 광주, 민주주의를 향한 외침

스포테인먼트

0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