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 폭락'…빅히트엔터, 고평가 논란 속 20만원대 지킬까

윤하늘 기자 yhn7704@ekn.kr 2020.10.16 16:10:35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방탄소년단(BTS) 소속사 빅히트의 주가가 상장 이튿날인 16일 큰 폭으로 하락했다.


올해 하반기 대어급 기업공개(IPO)로 주목 받았던 빅히트엔터테인먼트가 상장 둘째 날도 큰 폭으로 하락했다. 장 초반 23만원이 붕괴되더니, 20만원 초반을 웃돌고 있다.

16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유가증권시장에서 이날 빅히트는 전 거래일보다 22.29% 내린 20만500원에 거래를 마치며 이틀 연속 하락 마감했다. 빅히트는 5% 안팎 하락세로 거래를 시작해 장중 가파르게 낙폭을 키웠다.

종가 기준 시가총액은 6조7862억원으로 전날의 8조7323억원보다 2조원 가까이 줄었다. 코스피 시가총액 순위도 전날 32위에서 38위로 내려갔다.

이날도 기타법인은 빅히트 주식 1321억원어치를 팔아치웠다. 외국인과 기관도 각각 238억원, 48억원을 순매도했다. 반면 개인은 1603억원을 순매수하며 시장에 쏟아진 매물을 받아냈다.

하루 거래대금은 9508억원으로 삼성전자에 이어 코스피 2위였다.

빅히트는 전날 상장일 시초가가 공모가 2배로 결정되고서 상한가로 치솟는 ‘따상’으로 코스피에 입성했다. 그러나 장중 상승 폭을 빠르게 반납하고 약세로 전환해 결국 첫 거래일에 시초가 대비 4.44% 내린 25만9000원에 마감했다.

애초 빅히트 공모가가 고평가됐다는 지적이 상장 전부터 꾸준이 나왔었는데, 현재 주가 약세에도 이같은 이유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인된다.

빅히트 공모가 산정에는 시장가치(EV)를 법인세·이자·감가상각비 차감 전 영업이익(EBITDA)으로 나눈 값인 EV/EBITDA 방식이 쓰였다.

신영증권 분석에 따르면 빅히트의 공모 시가총액과 올해 연 환산 EBITDA를 기준으로 EV/EBITDA는 44.7배 수준이다.

동종 업계인 JYP·SM·YG 3사의 평균 12개월 선행 EV/EBITDA는 11.3배로 빅히트는 상대적으로 높은 배수를 적용받고 있다.

방탄소년단에 쏠린 매출 구조와 함께 방탄소년단 멤버들이 입대를 앞둔 점도 빅히트의 취약점으로 꼽힌다.

빅히트 아티스트 매출액에서 방탄소년단이 차지하는 비중은 지난해 97.4%, 올해 상반기 87.7%였다.

최민하 삼성증권 연구원은 "빅히트의 가장 큰 하방 위험은 방탄소년단에 대한 매출 의존도가 높다는 점이다"라며 "현행 병역법상 1992년생인 진(본명 김석진)은 내년 말까지 입대 연기가 가능해 이후 완전체 활동은 어려울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에너지경제신문=윤하늘 기자] 




배너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