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수감된 국민 약 1300명…4명중 1명이 마약 혐의

윤하늘 기자 yhn7704@ekn.kr 2020.10.01 16:53:28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에너지경제신문=윤하늘 기자] 해외에서 수감생활을 하고 있는 우리 국민이 약 1300명인 것으로 확인됐다.

1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외교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재외국민 수감자는 1244명으로 집계됐다. 이런 수치는 지난 4년간 엇비슷하게 유지됐다.

재외국민 수감자는 2016년 1239명, 2017년 1337명, 2018년 1319명으로 매년 1300명 안팎에 머물렀다.

우리 국민 재소자가 가장 많은 나라는 일본으로, 2019년 기준으로 전체 3분의1 규모인 441명에 달했다. 중국은 280명, 미국 184명으로 뒤를 이었다.

범죄 유형별로는 마약이 가장 많았고, 2019년 재소자의 26.7%를 차지했다. 4명 중 1명 꼴이다.

윤 의원은 "외교 당국은 우리 국민이 구금되었을 때 영사 조력을 하지만, 변호사 등의 법률적 조력은 따로 제공되지 않는다"며 "해외 우리 국민에 대한 최소한의 법률 조력 확대로 재외국민 보호를 확대해 나가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배너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