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윈, 알리바바 이사회서도 떠나…경영 승계 마무리

여헌우 기자 yes@ekn.kr 2020.10.01 13:54:14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연합뉴스.


[에너지경제신문 여헌우 기자] 중국 알리바바의 창업자 마윈이 이사회를 떠나면서 경영 승계 작업을 마무리했다.

1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알리바바는 전날 주주총회에서 선임한 새 이사회 명단을 공시했는데 여기에 마윈의 이름은 빠졌다.

앞서 마윈은 알리바바 창립 20주년을 맞은 지난해 9월 10일 55세의 나이로 이사회 의장 자리를 장융 CEO에게 넘긴 바 있다.

알리바바는 이사회 새 명단에 소프트뱅크 캐피털의 매니징 파트너 카비르 미스라와 올해 포브스 중국판이 뽑은 여성 기업인 3위에 오른 우웨이 알리바바 최고재무책임자(CFO) 등을 넣었다.





배너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