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은혜 "원격수업 부작용 확인...추석 이후 등교 확대할 것"

나유라 기자 ys106@ekn.kr 2020.09.29 20:27:04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28일 오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2021학년도 대입관리계획 브리핑을 하고 있다.(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 나유라 기자] 정부가 추석 이후 등교 수업을 확대하는 방안을 마련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원격 수업이 장기화되면서 학습 격차 등의 문제가 확인되고 있는 만큼 다양한 방안을 검토한다는 방침이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29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원격 수업이 장기화하면서 학습격차 등 문제가 실제 현장에서 확인되고 있다"며 "전면 등교는 어려운 만큼 어떻게 밀집도 기준을 지키면서 등교 날짜를 늘릴 수 있을지 교육청과 상의 중"이라고 말했다.

교육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추석 연휴 특별 방역 기간인 다음 달 11일까지 유·초·중학교에는 전체 학생의 3분의 1, 고등학교는 3분의 2 이내로 등교 인원을 제한해야 한다고 각 교육청에 안내했다.

유 부총리는 "한 학급도 분반한다든지, 오전·오후반으로 시수를 조금 줄이면서 대면 수업 기회를 일주일에 한 번이 아니라 두 번, 세 번으로 늘릴 수 있는 방안을 다각도로 모색 중"이라고 설명했다.

유 부총리는 "초등학교 저학년의 경우 학교를 좀 더 많이 가서 대면 수업을 늘려야 된다는 방향으로 대체적인 합의가 이뤄지고 있다"며 "만약 (밀집도) 3분의 2까지 등교할 수 있게 되면 초등학교 1∼2학년은 매일은 아니더라도 일주일에 적어도 3일 이상은 나갈 수 있도록 배치할 것"이라고 말했다.

만일 고3 학생들이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이나 입시 준비로 학교에 매일 가지 않아도 되는 상황이 되면 고1, 고2는 매일 등교하는 상황이 올 수도 있다는 것이다.

유 부총리는 12월 3일 예정된 수능과 관련해서는 "예정된 일정을 차질 없이 안정적으로 진행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수험생들은 수능 전후에 코로나19 감염 위험이 있는 장소나 다중이용시설 방문을 자제해달라"라고 거듭 당부했다.









배너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