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조선해양, 초대형 원유운반선 4척 4200억원 수주

김민준 기자 minjun21@ekn.kr 2020.09.29 10:30:41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유럽소재 선사 등과 건조계약
스크러버 탑재 환경규제 대응

▲현대중공업이 건조한 초대형 원유운반선의 시운전 모습.


[에너지경제신문 김민준 기자] 현대중공업그룹의 조선부문 지주사인 한국조선해양이 초대형 원유운반선 수주에 성공했다.

한국조선해양은 최근 유럽소재 선사 등 복수의 선사와 30만톤급 초대형 원유운반선(VLCC) 4척에 대한 건조 계약을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총 수주금액은 약 4200억원이다.

이번에 수주한 선박은 길이 330m, 너비 60m, 높이 29.7m 규모로, 에너지 효율이 뛰어난 사양이 적용됐으며 스크러버를 탑재해 환경규제에 대응할 수 있다. 이들 선박은 울산 현대중공업에서 건조돼 2022년 상반기 선주사에 인도될 예정이다. 이로써 한국조선해양은 올들어 전 세계에서 발주된 총 16척의 초대형 원유운반선 중 7척을 수주, 시장 점유율 40% 이상을 차지하게 됐다.

한국조선해양 관계자는 "초대형 원유운반선 부문에서 그간 구축해 온 친환경 규제 대응 및 에너지 절감 기술력, 고객들과의 유대관계를 바탕으로 꾸준히 수주가 이어지고 있다"며 "현재 다수의 협상을 진행 중에 있어 향후 추가 수주도 기대된다"고 밝혔다. 





배너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