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주식열풍’…서학개미, 10명 중 7명 ‘20·30대'

윤하늘 기자 yhn7704@ekn.kr 2020.09.28 12:58:33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한국투자증권 ‘미니스탁’ 분석
선호종목, 테슬라·애플 순

▲(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윤하늘 기자] 해외주식투자 열풍을 이끌고 있는 이른바 ‘서학개미’의 70% 이상이 20·30대라는 증권사 집계 결과가 나왔다.

한국투자증권이 28일 해외주식 모바일앱 ‘미니스탁’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이용자 가운데 20대가 39.3%로 가장 많았다. 뒤를 이어 30대(31.9%), 40대(19%)였다.

주식 순매수액을 기준으로 봤을 때는 30대(31.2%), 40대(27.9%), 20대(19.9%) 순으로 많았다.

반면 1인당 순매수액으로는 60세 이상 투자자가 74만5000원어치를 사들여 최대 ‘큰 손’인 것으로 나타났다. 20대는 13만6000원, 30대는 26만3000원이었다.

종목별로 보면 개인 투자자가 가장 많이 순매수한 종목은 테슬라와 애플이었다. 지난달 13일 미니스탁이 출시된 이후 전체 순매수액의 절반이 테슬라(29.2%), 애플(21.2%)로 갔다.

아마존(8.4%), 엔비디아(8.3%)가 그 뒤를 이었으며 구글의 모회사인 알파벳, 넷플릭스, 마이크로소프트 등도 상위권에 올랐다.

거래 건수로는 애플(16.8%), 테슬라(13.5%), 아마존(11.2%) 순이었다.

연령대별로 순매수액을 살펴보면 대다수 연령대에서 테슬라의 비중이 가장 컸다. 다만 20대에서는 애플(28%)이 테슬라(27.5%)를 근소하게 앞섰다.

한편 미니스탁은 출시 한달여 만에 이용자 20만명을 돌파했다. 미니스탁은 소액으로도 해외주식을 거래할 수 있는 모바일앱이다.

이용자 중 30%는 한국투자증권에 처음 계좌를 개설한 고객으로 나타나 해외주식에 대한 개인 투자자의 커진 관심을 보여줬다.




윤하늘 기자 yhn7704@ekn.kr







배너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