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조원대 펀드 사기’ 옵티머스 실사 중간 결과 이르면 금주 내 나온다

윤하늘 기자 yhn7704@ekn.kr 2020.09.21 18:10:29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옵티머스 펀드 사기 피해자모임이 지난 7월 15일 옵티머스자산운용 본사 앞에서 피켓시위를 하고 있다. (사진=에너지경제신문DB)


[에너지경제신문=윤하늘 기자] 대규모 환매 중단을 일으킨 옵티머스자산운용의 사모펀드 실사를 진행하고 있는 회계법인이 이르면 이번주 내 중간 평가 결과를 내놓을 전망이다. 사기와 횡령으로 얼룩져 있는 옵티머스 펀드의 투자금 가운데 얼마를 회수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21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삼일회계법인은 다음주 추석 연휴 전 옵티머스 실사 중간 결과를 보고할 계획이다.

펀드 실사란 펀드 자산의 실제가치 등을 현 시점에서 평가해 투자금 회수 가능성을 평가하는 작업이다.

당초 회계법인은 이달 말 실사를 마칠 것으로 계획했다. 하지만 부동산 개발 등 자금이 엉뚱한 곳에 쓰이면서 채권 회수율 평가가 지연돼 우선 중간평가 결과를 발표하기로 결정했다. 최종 결과는 추후에 나올 것으로 관측된다.

삼일회계법인은 옵티머스 관리인과 판매사에 자산 등급별로 A·B·C로 분류해 회수 가능성에 대해 대략적으로 설명할 예정이다. A등급은 모두 회수, B등급은 일부 회수, C등급은 회수 불가능으로 나눠진다.

문제가 된 옵티머스자산운용의 사모펀드는 당초 공공기관 매출 채권에 투자한다며 끌어 모았다. 자금은 옵티머스 2대 주주인 이동열 대부디케이에이엠씨 대표가 소유한 비상장기업으로 흘러 들어가 대부업 등 출처가 불분명한 곳에 사용됐다. 김재현 옵티머스 대표는 투자 자금 가운데 수백억원을 횡령해 자신의 주식·선물옵션 투자 등에 이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옵티머스 자금 흐름을 추적하는 기관은 검찰과 회계법인·판매사로 나뉜다. 검찰은 범죄와 연관된 자금을 추적하고, 회계법인과 판매사는 회수할 수 있는 자산을 파악한다. 수사기관인 검찰과 민간 회사인 회계법인 간 정보 교류는 어려운 것이 실정이다.

삼일회계법인은 계좌 추적 등의 권한이 없는 만큼 포렌식을 통한 실사를 진행하고 있다. NH투자증권도 삼일, 법무법인과 연계해 자체 태스크포스(TF)에서 자산회수를 실시하고 있다.

경찰 수사로 지금까지 드러난 옵티머스 피해액은 1조2000억원이다. 법원은 최근 옵티머스 펀드 사기 의혹의 주범으로 지목된 김 대표와 이 대표에게 추가로 추징보전 명령을 내렸다.

법원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형사34부는 지난달 27일과 이번 달 1일 김 대표와 이 씨의 예금과 부동산 등을 대상으로 5000억원 규모의 추징보전 명령을 내렸다. 앞서 법원은 이들에 대해 6894억 원의 추징보전 명령을 내린 바 있다. 이는 펀드 판매사 NH투자증권이 신고한 피해금액이다.

추징보전은 범죄로 얻은 불법 재산을 형이 확정되기 전에 빼돌리지 못하도록 묶어두는 조치다. 법원의 추징보전 명령은 ‘받아야 할 돈’을 정해 놓은 것이지 실제로 확보한 금액이 아니기 때문에 회수 가능성과는 무관하다.

현재 이들 경영진은 사기·횡령 등의 혐의로 구속 기소된 상태다. 하지만 금융감독원은 펀드 투자 자금 가운데 회수할 수 있는 금액은 그리 많지 않다고 판단하고 있다. 자산의 98%가 비상장기업 사모사채로 흘러들어 간데다 자산 실재 여부 파악 전 회수 가능성을 긍정적으로 판단한 데 따른 것이어서 되찾지 못할 것으로 분석한 것이다.

업계에서도 옵티머스 펀드 투자금 회수 가능성은 거의 없다고 보고 있다. 지난 2018년 이후 판매된 옵티머스 공공기관 매출채권 펀드 대부분이 한계기업의 사모사채를 담고 있고, 여러 번 돌고 돌아 수익성이 떨어지는 곳에 투자됐다는 이유에서다.

금융투자업계 관계자는 "펀드 자금 흐름부터 잘못됐고, 현재는 옵티머스자산운용 자체게 돈이 없기 때문에 사실상 회수가능한 금액은 없을 것"이라면서 "부동산 자산 등을 매각한다고 하더라도 상당한 시간이 소요되고 그만큼 회수 여력이 있을지는 미지수다"라고 밝혔다.


윤하늘 기자 yhn7704@ekn.kr




배너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