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재훈 한국수력원자력 사장, 코로나19 관심도 ‘최고’

전지성 기자 jjs@ekn.kr 2020.09.13 15:08:23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글로벌빅데터연구소, 산업부 산하 11개 시장형 공기업 기관장 정보량 분석


clip20200911170954

[에너지경제신문 전지성 기자] 정재훈 한국수력원자력 사장이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11개 시장형 공기업 기관장 중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가장 높은 관심 대상으로 꼽혔다.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소장 김다솜, GBR)는 국내 코로나 확진자가 발생한 지난 1월20일부터 8월31일까지 산업부 산하 시장형 공기업 12곳 중 ㈜강원랜드(사장 문태곤)를 제외한 11곳을 임의 선정, 코로나19(우한폐렴 키워드 포함)와 관련해 해당 기관장 및 그 기관에 대한 빅데이터 분석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빅데이터 조사 분석 대상 사이트는 뉴스·커뮤니티·카페·유튜브·블로그·트위터·인스타그램·페이스북·카카오스토리·지식인·기업/조직·정부/공공 등 12개 채널 22만개였다. 

조사 분석 결과 분석대상 기관장을 정보량 순으로 보면 정재훈 한수원 사장이 5865건을 기록해 1위를 차지했다. 2위 박일준 한국동서발전 사장 3545건과 2300건 이상 차이 났다. 3위는 김종갑 한국전력공사 사장(3163건), 4위는 채희봉 한국가스공사 사장(3085건)으로 각각 나타났다. 

뒤이어 ▲유향열 한국남동발전 사장 2140건 ▲박형구 한국중부발전 사장 1906건 ▲양수영 한국석유공사 사장 1617건 ▲황창화 한국지역난방공사 사장 1485건 ▲신정식 한국남부발전 사장 1432건 ▲김병숙 한국서부발전 사장 1213건 남윤환 한국광물자원공사 사장직무대행 248건 등의 순을 보였다. 

김희정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 이사는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공기업 수장간 관심도 차이가 크게 벌어지고 있다"면서 "감염병 방역과 조기 근절을 위해 자산규모 2조원 이상인 공기업 수장들의 개별 관심도도 매우 중요할수 밖에 없다"고 밝혔다.







배너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