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해상, 심혈관질환 상품 '건강한심혈케어보험' 배타적사용권 얻어…

김아름 기자 beauty@ekn.kr 2020.08.14 19:16:12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현

▲현대해상

[에너지경제신문 김아름 기자] 현대해상의 심뇌혈관질환(허혈심장질환·뇌혈관질환) 특화 보험이 배타적사용권을 획득했다.

현대해상은 14일 ‘건강한심혈케어보험’이 독창성과 진보성, 고객 편익 증대를 인정 받아 배타적사용권을 얻었다고 밝혔다.

이 상품은 죽상경화증, 폐색전증 등을 포함하는 5대혈관질환보장 특약을 신설해 심장은 물론이고 뇌에 집중됐던 기존의 혈관 관련 보장을 보다 넓은 신체 범위로 확대해 몸속 구석구석 퍼져 있는 혈관까지 꼼꼼하게 보장한다는 점에서 독창성을 인정받아 배타적사용권(6개월)을 획득했다.

또한 심혈관질환(특정I/특정II) 진단 특약은 보장 범위를 기존의 급성심근경색, 허혈성심장질환에서 부정맥, 심부전, 심정지까지 확대해 고객 편익 증대와 진보성을 인정받아 배타적사용권(3개월)을 얻게 됐다.

‘건강한심혈케어보험’은 기존의 진단·수술 위주의 정형화된 보장 대신 심뇌혈관질환의 예방부터 진단 ▶ 치료(입원·수술) ▶ 재활 ▶ 장애까지 질환적 특성을 고려해 체계적으로 위험을 보장하는 상품으로, 출시 이후 고객들의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윤경원 현대해상 장기상품1파트장은 "앞으로 지속적인 연구를 진행해 소비자의 편익은 증대시키고, 사회경제적 비용은 감소시킬 수 있는 차별화된 상품을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배너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