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게임즈, 동남아 게임 서비스사 인수…IPO 앞두고 글로벌 ‘공략’

정희순 기자 hsjung@ekn.kr 2020.08.14 15:26:10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에너지경제신문=정희순 기자] 기업공개(IPO)를 앞둔 카카오게임즈가 동남아시아 게임 퍼블리싱(유통·마케팅) 회사를 인수했다. 최근 급성장하고 있는 동남아 모바일게임 시장에서 보폭을 확대하겠다는 전략이다.

14일 카카오게임즈에 따르면, 회사는 최근 금융위원회에 제출한 증권신고서를 통해 올 상반기 동남아시아 모바일 게임 서비스사 ‘글로하우’를 인수했다고 공개했다. 인수 주체는 카카오게임즈 유럽법인으로, 지난 6월 법인 산하의 종속기업으로 들였다.

‘글로하우’는 태국 등 동남아시아 지역에서 모바일게임 마케팅, 운영, 현지화 작업을 진행하는 업체다. 카카오게임즈는 지난달 230여 개국에 신작 모바일게임 ‘가디언테일즈’를 출시하면서 글로하우와 협력했다. 가디언테일즈는 대만, 싱가포르, 홍콩, 마카오 등에서 인기 순위 최상위권을 기록하는 등 성과를 보이고 있다. 특히 홍콩에서는 애플 앱스토어 게임 매출 순위 2위에 오르기도 했다. 북미, 뉴질랜드, 캐나다 등 지역에서도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카카오게임즈는 동남아 외 다른 글로벌 지역에서도 보폭을 확대하는 중이다. 조만간 모바일 MMORPG(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 ‘달빛조각사’도 대만과 홍콩, 마카오 등 중화권에 선보일 예정이다. ‘달빛조각사’ 중화권 출시는 ‘리니지M’, ‘메이플스토리’, ‘카트라이더’ 등을 대만에 성공적으로 퍼블리싱한 ‘감마니아’가 담당한다. 또 카카오게임즈는 크래프톤이 개발하는 PC 온라인 게임 ‘엘리온’의 북미·유럽 지역 서비스도 준비하고 있다.

조계현 카카오게임즈 대표는 "올해는 카카오게임즈의 모바일게임 글로벌 퍼블리싱 원년"이라며 "차별화된 강점으로 시장을 공략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