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상무부, 미국에 "1단계 무역합의 이행조건 만들어라"

나유라 기자 ys106@ekn.kr 2020.08.13 21:49:12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미중 합의


[에너지경제신문 나유라 기자] 중국 상무부가 미국을 향해 틱톡 등 중국 기업에 대한 차별적인 조치들을 멈추고 미중 1단계 무역합의를 이행하기 위한 조건을 조성하라고 촉구했다.

런훙빈(任鴻斌) 중국 상무부 부장조리(차관보)는 13일 정례 기자회견에서 "미국이 중국기업에 대한 제한적·차별적 조치들을 멈추기 바란다"며 "미중 1단계 무역합의 이행을 위한 조건을 만들기 바란다"고 밝혔다.

양국은 올해 1월 1단계 무역합의서에 서명하고 2월부터 시행에 들어갔다.

합의서는 중국이 향후 2년간 미국산 제품을 2017년보다 2000억 달러(231조7000억원)어치 더 사고, 미국은 당초 계획했던 대중 추가관세를 부과하지 않는 한편 일부 제품에 대한 관세를 낮추는 것을 골자로 한다.

중국이 발표한 통계에 따르면 1~7월 미중 양자 무역액은 전년 동기 대비 3.3% 감소했다.

중국이 미국에서 수입한 제품은 4755억 위안(약 81조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0.3% 줄었다.

런 부장조리는 "중국은 합의서 서명 후 성실히 이행해왔다"면서 "관련 부처는 합의를 이행하기 위해 많은 일을 했지만, 코로나19와 중국에 대한 미국의 수출 엄격화 등 제한조치로 일부 상품·서비스의 수입에 분명한 영향이 있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현 상황에서 양측이 함께 노력하고 협력하며, 합심해 어려움을 극복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배너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