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민심 이반'…통합당 지지율, 4년만에 민주당 제쳤다

송재석 기자 mediasong@ekn.kr 2020.08.13 12:35:02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통합 36.5% vs 민주 33.4%...중도층 대거 이탈
文대통령 지지율도 내림세 지속
"부동산 정책 여론 악화 영향도"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왼쪽), 주호영 원내대표(가운데)


미래통합당의 지지율이 36%를 넘어 더불어민주당의 지지율을 처음으로 추월했다는 여론조사가 결과가 나왔다. 보수 계열 정당이 민주당 지지도를 앞선 것은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국면 이후 처음이다.

13일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지난 10∼12일 전국 성인 1천507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주중 조사 결과에 따르면 민주당 지지율은 전주보다 1.7%포인트 내린 33.4%, 통합당은 1.9%포인트 오른 36.5%로 집계됐다. 두 당의 지지도 격차는 3.1%포인트로, 통합당이 민주당을 오차범위(95% 신뢰수준에 ±2.5%포인트) 내에서 앞섰다. 특히 보수계열 정당 지지도가 민주당을 넘어선 것은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국면이 시작된 2016년 10월 이후 199주만이다.

정부
·여당의 부동산 정책 실패에 따른 중도층 이탈과 통합당의 '좌클릭' 전략이 이같은 결과에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중도층에서 민주당은 전주보다 0.7%포인트 하락한 30.8%, 통합당은 2.2%포인트 상승한 39.6%를 각각 기록했다.

리얼미터 관계자는 "정부 여당의 부동산 정책에 대한 여론이 악화한 가운데 통합당은 윤희숙 의원의 본회의 발언, 호남 수해 복구, 선제적 4차 추경 제기, 정강 초안에 5·18 정신 삽입 등으로 중도층을 겨냥한 '거침없는 미들킥'을 한 게 효과를 봤다"고 해석했다.

▲자료=리얼미터.


민주당은 핵심 지지 기반인 광주·전라에서 47.8%를 기록, 전주보다 11.5%포인트나 떨어지며 50%대가 붕괴했다. 통합당도 7.9%포인트 떨어진 10.8%다. 서울에서는 통합당이 4.1%포인트 오른 39.8%로 40%에 근접했다. 민주당은 32.6%로 전주보다 2.7%포인트 떨어지면서 3주 연속 통합당에 밀렸다.

통합당은 서울을 비롯해 대부분 지역에서 전주보다 지지도가 올라 민주당을 앞섰다. 대구·경북(민주 20.2%, 통합 50.9%)과 부산·울산·경남(민주 25.5%, 통합 48.5%)은 물론 대전·세종·충청(민주 28.6%, 통합 39.0%)과 강원(민주 30.7%, 통합 31.0%)에서도 마찬가지였다.

민주당이 앞선 지역은 호남과 경기·인천(민주 38.4%, 통합 32.8%), 제주(민주 49.3%, 통합 18.6%)다.
 민주당 지지도는 40대(47.1%, 5.5%포인트↑)를 제외한 모든 연령대에서 전주보다 떨어졌다. 70대 이상(21.8%, 5.9%포인트↓)과 50대(34.7%, 5.1%포인트↓)에서 특히 낙폭이 컸다. 통합당은 50대(41.1%, 8.2%포인트↑)와 70대 이상(49.4%, 5.4%포인트↑)은 물론 20대(34.7%, 5.1%포인트↑)에서도 상승세를 보였다. 30∼40대를 제외한 모든 연령대에서 민주당보다 높았다.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도는 전주보다 0.6%포인트 내린 43.3%로 집계됐다. 2주 연속 하락이다.
 부정 평가는 0.1%포인트 오른 52.5%였다. 모름·무응답은 4.1%였다. 문 대통령 부정 평가는 진보층(63.8%, 7.3%포인트↑), 정의당 지지층(57.7%, 15.5%포인트↑) 등을 중심으로 상승했다. 자세한 내용은 리얼미터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에너지경제신문 박성준 기자] 




배너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