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새 국민소통수석 정만호·사회수석 윤창렬 내정

전지성 기자 jjs@ekn.kr 2020.08.12 09:25:45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12일 청와대 새 국민소통수석비서관과 사회수석에 각각 내정된 정만호 전 강원도 경제부지사, 윤창렬 국무조정실 국정운용실장.


[에너지경제신문 전지성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새 국민소통수석비서관에 정만호 전 강원도 경제부지사, 새 사회수석비서관에는 윤창렬 국무조정실 국정운용실장을 각각 내정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전 춘추관에서 문 대통령이 이 같이 인사했다고 발표했다.

강 대변인은 "정 신임은 수석비서관은 언론인 출신으로 참여정부에서 대통령비서실 정책상황 비서관, 의전 비서관, 강원도 경제부지사 등 다양한 경험을 쌓아 정치, 경제 등 각 분야에 대한 이해도가 높고 대내외 소통 역량이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는다"며 "국정 운영과 관련한 사안을 국민께 쉽고 정확히 전달해 정책 효과와 공감대 확산시켜나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강 대변인은 윤 신임 사회수석에 대해 "국무조정실에서 국정 운영실장, 사회조정실장 요직을 두루 거친 전문가"라며 "국정 전반에 대한 균형잡힌 시각을 바탕으로 복지, 교육, 문화, 환경, 여성 등 사회분야 조정역량이 탁월하다는 평가를 받는다"며 "포용국가 실현을 위한 업무를 원만하게 수행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청와대는 지난 7일 사의를 밝힌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에 대한 거취는 밝히지 않았다.





배너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