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휘발유로 마스크 소독" 대통령 실언...필리핀 신규확진자 ‘껑충’

나유라 기자 ys106@ekn.kr 2020.08.01 19:55:59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코로나

▲필리핀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5000명에 육박했다.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수가 다시 30명대를 기록한 31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에서 입국객들이 교통편을 기다리고 있다.(주 : 사진은 해당 기사와 무관)(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 나유라 기자]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이 재활용 매스크를 휘발유로 소독할 수 있다는 위험한 권고로 비난을 받는 가운데 필리핀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5000명에 육박했다.

1일 일간 필리핀스타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필리핀 보건부는 이날 코로나19에 일일 최다인 4963명이 새로 감염돼 누적 확진자가 9만8232명으로 증가했다고 밝혔다.

필리핀은 지난달 30일 신규 확진자가 3954명으로 집계돼 일일 최다를 기록한 뒤 31일 4063명, 이날 4963명으로 연일 기록을 새로 썼다.

이날(1일) 신규 확진자의 절반 이상인 2667명이 마닐라에서 나왔고, 마닐라 인근 3개 주(州)에서 1천명에 가까운 확진자가 쏟아졌다.

필리핀에서는 당국이 경제 회생을 이유로 마닐라 등 위험지역의 방역 수위를 준봉쇄령(MECQ)에서 일반적 사회적 격리(GCQ)로 완화한 지난 6월 1일을 전후해 코로나19 확산세가 커졌고, 7월부터 급증세를 보였다.

코로나19 신규확진자가 연일 증가하면서 메트로 마닐라에서는 다수 공·사립 병원의 코로나19 집중치료 병동이 이미 포화상태에 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가운데 두테르테 대통령은 지난주 공개 연설에서 "재활용 마스크를 휘발유나 디젤로 소독할 수 있다"고 밝혀 구설에 올랐다.

이어 두테르테 대통령은 31일 TV 대국민 담화에서 "내가 알코올에 대해 말한 것은 진실"이라며 "알코올이 없으면 주유소에 가서 기름을 좀 사라. 그것이 세정제다"라고 말했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또 "농담하는 게 아니다. 그것은 진실이다"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필리핀 화학자 단체는 페이스북에 "휘발유를 세정제로 써서는 안 된다"면서 "흡입할 때 인체에 해로울 수 있다"고 경고했다.







배너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