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트럼프 대통령, "1일부터 미국 내에서 중국 ‘틱톡’ 사용 제재"

정희순 기자 hsjung@ekn.kr 2020.08.01 12:52:04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에너지경제신문 정희순 기자] 미국 정부가 중국의 간판 다국적기업 화웨이에 이어 이번에는 세계적 인기를 얻고 있는 중국의 소셜미디어 애플리케이션(이하 앱) 틱톡을 제재하기로 했다.

1일 외신 등에 따르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31일(이하 현지시각) 취재진을 만나 틱톡의 사용을 이르면 8월 1일부터 금지하겠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플로리다를 방문하고 돌아오는 전용기 에어포스원에서 "틱톡에 관한 한 우리는 미국에서 사용을 막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나에게는 그런 권한(틱톡의 사용을 금지할 권한)이 있다"며 비상경제권법이나 행정명령을 집행에 동원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언제 조치가 내려지느냐는 물음에 "곧, 즉시 이뤄진다"며 "내일(1일) 문건에 서명할 것"이라고 답변했다.

틱톡은 화웨이(華爲), ZTE(중싱통신)와 더불어 중국을 대표하는 정보통신(IT) 다국적 기업 가운데 하나다. 관련업계에 따르면, 전 세계 틱톡 다운로드 수는 20억 건을 넘어섰다. 미국 내 다운로드 수만도 1억6500만 건에 달한다. 트럼프 행정부는 틱톡을 사용하면 중국 정부에 이용자들의 개인정보나 기밀이 유출될 수 있다는 우려를 제기해왔다.

트럼프 대통령의 틱톡에 대한 발언은 영사관 폐쇄 등을 두고 미중 갈등이 점점 고조되고 있는 상황에 나왔다. 앞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틱톡을 미국에서 퇴출시킬지 여부를 곧 결정할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한편 틱톡은 지난 5월 디즈니 임원으로 마블, 루카스필름, 21세기폭스, 픽사 등 대규모 인수 거래에 참여했던 케빈 메이어를 최고경영자(CEO)로 영입한 바 있다. 관련업계는 미국인을 CEO로 영입해 정부 우려를 누그러뜨리려는 포석으로 풀이하고 있다.

틱톡

▲틱톡 로고. (AFP/연합)






배너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