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한국판 뉴딜 성공, 정부가 더 빨리 변해야"

전지성 기자 jjs@ekn.kr 2020.07.15 19:59:13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한국판 뉴딜 현장간담회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5일 오후 경기 하남시청에서 열린 ‘한국판 뉴딜 현장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5일 한국판 뉴딜과 관련해 "정부·지방자치단체·공공기관 차원에서 스마트한 인공지능(AI) 정부 구현을 위해 정부가 먼저 더 빠르게 변해야 한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경기 하남의 KT[030200] 실시간 안전관제서비스 현장을 방문해 한국판 뉴딜의 성공 조건에 대해 이렇게 말하면서 "기존의 틀을 벗어 정부 업무 중 국민의 삶·안전과 직결된 분야에 디지털 옷을 입히도록 새로운 사업을 적극적으로 발굴해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데이터댐, 에너지댐 건설을 위해 정부도 재정투자와 제도 개선을 병행할 계획이지만 민간의 화답이야말로 성공의 핵심"이라며 ‘민관의 유기적 협력’도 강조했다.

홍 부총리는 또 "한국판 뉴딜이 추진력을 얻고 성과를 확산하려면 신산업·신비즈니스 창출 등 가시적인 성과 도출에 진력해야 한다"며 "5세대 이동통신(5G)·AI 등에 대한 민간의 과감한 투자, 신산업·신비즈니스 모델 창출이야말로 미래 성장동력과 먹거리를 확충하기 위한 선결조건"이라고 말했다.

하남 KT 실시간 안전관제서비스 현장은 하남시와 KT가 함께 클라우드, 빅데이터, AI 등 디지털 신기술을 이용해 노후 시설물을 관리하는 곳이다.

홍 부총리는 전날 한국판 뉴딜 발표 이후 첫 현장 방문 장소로 이곳을 선택한 것에 대해 "데이터 수집·분석·활용을 통해 실제 현실을 개선하고 정부(하남시)와 민간(KT)의 유기적 협력이 이뤄지며 안전·일자리 등 국민의 삶과 직결되는 현장으로서 한국판 뉴딜의 성공을 위한 기본전제와 딱 맞닿아 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날 홍 부총리가 현장방문 후 연 간담회에는 KT, 티맥스, 더존비즈온[012510], 마인즈랩, 스트리스 등 통신, 소프트웨어, AI, 데이터 융합분야 기업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간담회에서 이들은 소프트웨어분야 국산화를 위한 정부 지원, 디지털분야 중견기업 지원, 벤처투자 세제지원, 스타트업 생태계 강화를 위한 정부 역할 강화 등을 건의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건의된 내용을 내부적으로 검토해 정책에 적극적으로 반영하겠다며 "앞으로 현장을 자주 찾아 기업, 지자체와의 현장 소통과 협업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에너지경제신문 전지성 기자]





배너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