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서 열려던 ADB 연차총회, 코로나19 탓 2023년으로 연기

여헌우 기자 yes@ekn.kr 2020.07.13 19:35:26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에너지경제신문 여헌우 기자] 인천 송도에서 열릴 예정이던 아시아개발은행(ADB) 연차총회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탓에 2023년으로 미뤄졌다. 이 행사 일정은 앞서 5월에서 9월로 한 차례 연기되 바 있다.

13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올해 9월 18∼21일 인천에서 개최될 예정이던 제53차 ADB 연차총회가 ADB 본부가 주관하는 화상회의로 대체되고 인천총회는 2023년으로 연기된다.

이 같은 결정은 전세계적 코로나19 확산이 지속됨에 따라 국내외 참가자와 국민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할 필요가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기재부는 지난달 말부터 ADB와 사전협의, 관계부처 협의를 한 뒤 지난 3일 ADB에 연차총회 연기를 공식 요청했다. 이날 필리핀 마닐라에서 ADB 이사회 의결이 이뤄졌다. 한국의 2023년 제56차 인천 연차총회 개최는 이사회 의결에 대한 회원국 거버너들의 승인이 필요한 사안으로 9월 거버너 총회에서 확정된다.

과거 터키도 이라크전으로 인해 2003년 연차총회를 2005년으로 연기해 개최한 적이 있다. 2021년 54차 ADB 총회는 조지아, 2022년 55차 ADB 총회는 스리랑카에서 각각 열린다.







배너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