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9년 연속 ‘아시아 최고 브랜드’

이종무 기자 jmlee@ekn.kr 2020.07.10 09:00:19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삼성전자

▲서울 서초동 삼성 서초사옥 앞에 걸린 삼성 깃발이 바람에 펄럭이고 있다. 연합뉴스


[에너지경제신문=이종무 기자] 삼성전자가 9년 연속 ‘아시아 최고 브랜드’에 선정됐다.

10일 업계에 따르면 글로벌 마케팅 기업인 캠페인 아시아 퍼시픽이 글로벌 시장조사 전문 기관 닐슨과 아시아 주요 14개 국가 소비자를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 삼성전자가 아시아 ‘톱 1000개 브랜드’ 가운데 1위를 차지했다. 2012년부터 9년째 1위다.

삼성전자는 올해 미국 애플(2위), 파나소닉(3위), LG(4위), 네슬레(5위) 등 글로벌 기업을 제쳤다. 특히 삼성전자는 이번 설문 조사에서 △현지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브랜드 △지속 가능한 브랜드 △휴대폰 △TV △스마트홈 기술 등 5개 분야에서 1위를 차지했다. △컴퓨터·태블릿 △홈 오디오·헤드폰 △주방가전 △웨어러블 기기 분야에서는 2위를 기록했다.

캠페인 아시아 퍼시픽은 삼성전자의 1위 배경을 "혁신에 대한 지속적인 투자"에 주목했다. 특히 ‘갤럭시 폴드’ 등 폴더블폰에 대한 투자를 "최근 몇 년간 가장 큰 혁신"이라고 평했다. 캠페인 아시아 퍼시픽은 홍콩에 본사를 둔 회사로, 이번 조사는 우리나라를 비롯해 중국, 호주, 싱가포르, 태국 등 14개국에서 8400명을 대상으로 가전, 유통, 식음료, 금융 등 15개 주요 제품 항목에 대해 ‘가장 신뢰하는 브랜드’를 묻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배너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