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미 '홍콩 특별대우 박탈'에 "반격 나설 것"

온라인뉴스팀 ekn@ekn.kr 2020.06.30 17:21:59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중국, 미 ‘홍콩 특별대우 박탈’에 "반격 나설 것"

미국 상무부가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과 관련해 홍콩에 대한 특별대우를 박탈한다며 제재를 예고한 가운데 중국이 반격에 나선다고 밝혔다.

자오리젠(趙立堅)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30일 정례브리핑에서 미국의 홍콩 제재에 대해 평론을 요구받고 "중국의 홍콩보안법 추진에 대한 미국의 방해 시도는 절대 실현될 수 없다"면서 "중국은 미국의 잘못된 행동에 필요한 반격 조치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자오 대변인은 "중국은 이미 여러 차례 홍콩보안법 문제와 관련한 입장을 밝혔다"면서 "이 문제는 중국 내정에 속하고, 어떤 국가도 간섭할 권한이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중국 정부는 국가 주권과 안보, 발전 이익을 수호에 대한 의지가 흔들리지 않는다"며 "일국양제(一國兩制·한 국가 두 체제) 관철과 외부 세력의 홍콩 사무 간섭 반대의 결심도 변함이 없다"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중국은 아무것도 두렵지 않다"며 "국가 이익을 결연히 수호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자오 대변인은 반격 조치에 대해 구체적으로 설명해달라는 질문에는 "필요한 대응을 할 것"이라며 즉답을 피하며 답변을 반복했다.

앞서 미 상무부는 29일(현지시간) 홍콩보안법과 관련해 홍콩에 대한 특별대우를 박탈한다며 중국에 대한 제재를 공개적으로 천명했다.

로이터통신은 미국이 국방 물자 수출 중단과 첨단제품에 대한 홍콩의 접근 제한 등 홍콩에 대한 특별대우 박탈을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배너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