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10명중 8명 이상, '국제결혼·이혼·독신'도 괜찮아

박경준 기자 kjpark@ekn.kr 2020.06.30 16:19:57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여성가족부, '가족다양성 국민인식 조사' 결과 발표

▲자료=여성가족부

[에너지경제신문 박경준 기자] 국민 10명 중 8명 이상은 국제결혼과 이혼 또는 재혼, 독신에 긍정적인 생각을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가족부는 30일 이러한 내용을 포함한 ‘가족다양성 국민인식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여가부는 지난해에도 같은 계층의 1000여명을 대상으로 이 같은 조사를 시행했다. 전국 17개 시·도에 사는 만 19∼79세 1500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결과에 따르면, 92.7%가 외국인과의 결혼을 찬성했고, 85.2%가 ‘이혼이나 재혼’을 부정적으로 바라보지 않았다.

성인이 결혼하지 않고 혼자 사는 독신에도 긍정적인 답변을 한 사람의 비율은 80.9%에 이르렀다. 결혼하지 않고 함께 사는 비혼동거에도 67.0%가 긍정적으로 생각을 했으며, 미혼 출산에도 48.3%가 반대하지 않았다. ‘다양한 가족을 포용하기 위해 가족의 범위를 사실혼과 비혼 동거까지 확장해야 한다’는 질문에는 61.0%가 찬성 입장을 나타냈다. 미성년자가 자녀를 낳아 기르는 것을 수용할 수 있다는 입장도 29.5%에 달했다.

여성가족부 관계자는 "이번 조사결과 가족 개념이 종전 전통적인 혼인·혈연 중심에서 점차 변화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다양한 가족을 수용하려는 분위기가 확산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박경준 기자 kjpark@ekn.kr





배너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