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유흥주점·코인노래방 등 1257곳 집합금지 연장

이나경 기자 nakyeong1112@ekn.kr 2020.06.06 14:02:19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인천시, 유흥주점·코인노래방 등 1257곳 집합금지 연장

'코로나19 검사는 계속'

▲인천지역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속출한 3일 오후 인천시 부평구 부평기적의도서관 인근에 마련된 선별진료소에서 한 보건당국 관계자가 검체 검사를 기다리는 시민들에게 손 소독제를 나눠주고 있다.연합


[에너지경제신문 이나경 기자] 인천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라 다중이용시설에 내려진 집합금지 명령 등 행정 조치 기간을 정해진 기한 없이 연장한다고 6일 밝혔다. 당초 시는 유흥주점과 코인노래방의 경우 이달 7일까지 집합금지 명령을 적용할 예정이었으나 인천 지역 집단감염이 계속 되면서 종료 시점을 연장하기로 한 것이다.

현재 집합금지 명령이 내려진 업소는 클럽·룸살롱·노래클럽·스탠드바·콜라텍 등 유흥주점 1079곳과 코인노래방 178곳이다.

집합금지는 유흥업소에 사람이 모이는 것을 금지하는 조치로 사실상 영업 중지 명령이다.

운영자제 권고와 방역수칙 준수 명령이 내려진 업소는 학원, PC방, 실내체육시설, 종교시설, 노래연습장, 단란주점, 장례식장, 예식장, 콜센터, 물류센터, 노인요양시설 등 11개 시설 1만5532곳이다.

이와 함께 운영자제 권고 명령이 내려진 업소에도 적용 기간을 똑같이 연장했다.

집합금지 명령과 방역수칙 준수 명령을 위반하면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300만원 이하 벌금형을 받을 수 있다.

인천에서는 미추홀구 모 노래클럽 업주(65·여)가 문을 잠그고 간판 불을 끈 상태에서 중년 여성 4명을 손님으로 받아 몰래 영업하다가 적발돼 불구속 입건된 사례가 있다.

시는 그러나 상인들의 경제적 어려움을 고려해 강화된 방역수칙을 준수한 유흥주점과 코인노래방에 한해 집합금지 명령을 조건부 해제할 방침이다.

명령 해제를 원하는 업주가 관할 군·구에 방역수칙 준수 확약서를 제출하면 집합금지 구제 심의위원회가 심의를 거쳐 집합금지를 해제할 수 있다.

업주는 모바일 QR코드를 활용한 전자출입명부 관리, 출입구 폐쇄회로(CC)TV 설치, 면적당 인원 제한 등의 관리 조건을 미리 갖춰야 한다.

인천시 관계자는 "행정 조치 기간을 언제 끝낼지는 명확히 정하지 않고 코로나19 확산 추이를 보면서 해제 명령을 내릴 방침"이라고 말했다.

한편, 인천의 누적 확진자 수는 이날 오후 모두 280명이다.


이나경 기자 nakyeong@ekn.kr







배너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