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증시] "한국판 뉴딜 정책에 재생에너지 기업 주가 긍정적"

나유라 기자 ys106@ekn.kr 2020.06.02 14:01:27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청와대에서 제6차 비상경제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나유라 기자]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극복하고 중장기적으로 성장동력을 발굴하기 위해 내놓은 ‘한국판 뉴딜’ 정책으로 재생에너지 기업이 수혜를 입을 것이라는 기대감이 나온다.

정부가 1일 내놓은 ‘하반기 경제정책방향’은 디지털 뉴딜과 그린뉴딜 정책, 고용 안전망 강화 등을 골자로 한다. 정부는 해당 정책에 대해 2022년까지 31조원, 2025년까지 총 76조원을투자할 계획이다. 그린뉴딜 정책은 2022년까지 12조9000억원을 투자하고, 일자리 13만개를 창출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정부는 향후 추가 과제를 보완, 확대해 다음달 중 종합 계획을 확정해 발표할 예정이다.

이 중 그린뉴딜은 전국의 낡은 공공임대주택 18만6000채와 어린이집, 보건소 등에 고효율 단열재를 설치하고 환기시스템을 보강하는 그린리모델링을 해 에너지 효율을 높이고 국립 유·초·중·고를 태양광 발전이 가능한 그린스마트학교로 전환하는 내용이 핵심이다. 녹색산업 클러스터 확대, 스마트그리드 구축 및 재생에너지 확산 정책을 추진한다는 복안이다.

NH투자증권은 재생에너지 측면에서 다음달 중 발표될 세부 정책으로 크게 네 가지를 예상했다. 농업, 주택 등 소규모 태양광 설비를 확대하고 녹색금융을 통해 대형 해상풍력, 태양광 발전단지를 조성하는 한편 REC 제도를 개편하는 안이 핵심이 될 것으로 내다봤다. 주민 수용성 개선 정책을 제시하고 관련 법령을 개선하는 점도 세부 정책이 될 것으로 관측했다. 다만 재생에너지 기업 투자 전략은 세부적으로, 선별적으로 접근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그린뉴딜 정책으로 수혜를 입을 것으로 기대되는 태양광 기업으로는 한화솔루션, 풍력기업으로는 씨에스윈드를 꼽았다.

▲(자료=NH투자증권)


정연승 연구원은 "이번 정책에서 정부의 직접적인 예산 투입은 태양광 관련 융자 및 추가 예산 3000억원 수준이다"며 "여기에 대규모 프로젝트 인허가 지원 및 지자체 및 녹색금융 등의 자금 유치를 지원하여 대형 프로젝트 건설을 촉진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정 연구원은 "한국, EU 등 각국에서 포스트 코로나 대책으로 재생에너지 산업 강화 및 확대 정책을 주요 경제 재건 정책으로 제시하면서 관련 기업들의 밸류에이션이 빠르게 높아졌다"며 "다만 실제 정책이 집행되는 시점을 고려하면 정책적 수혜 기대감이 큰 기업보다는 수출 확대를 통해 안정적 매출 성장세가 나타나는 기업에서 정책적 수혜가 추가되는 기업에투자하는 것을 추천한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이번 정책은 국내 재생에너지 기업의 주가에 긍정적인 모멘텀으로 작용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그러나 실제 정책 수혜를 입을 기업들은 한정적인 만큼 옥석가리기를 통해 선별적으로 투자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배너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