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쇼핑, 코로나19로 어닝쇼크…1분기 영업익 74.6%↓

서예온 기자 pr9028@ekn.kr 2020.05.14 16:13:13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코로나19로 소비심리 악화 백화점 직격탄
매출‧영업익 지난해보다 각각 21.5%, 82.1% 줄어
당기순손실 433억 원 기록 적자 전환

clip20200514161125

[에너지경제신문 서예온 기자] 롯데쇼핑이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영업이익이 급감하며 1분기 어닝쇼크를 기록했다.

롯데쇼핑은 1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521억 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74.6% 감소했다고 14일 밝혔다. 매출도 4조 767억 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8.3% 줄었다. 해당 기간 당기순손실은 433억을 기록해 적자전환했다. 이에 대해 롯데쇼핑 측은 "코로나19확산에 따른 대형 집객시설 기피 및 소비 심리 악화로 백화점, 컬처웍스 등의 매출이 부진했다"고 설명했다.

사업부문별로 살펴보면 실제 1분기 백화점 사업부문의 타격이 컸다. 백화점 사업부문은 1분기 매출은 6063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1.5%, 영업이익 285억 원으로 82.1%줄었다. 코로나19에 따른 소비심리 저하로 고마진 패션 상품군을 중심으로 매출이 부진해 영업이익이 크게 감소했다. 해외백화점 역시 코로나19로 인한 집객 감소 및 휴점, 션양점 영업종료(올해 4월)의 영향으로 매출이 크게 감소했다.

컬처웍스부문의 1분기 매출액도 1025억 원으로 전년 대비 49% 감소했다. 1분기 손익 또한 매출부진과 판관비 절감의 한계로 344억 원의 손실을 기록했다.

전자제품전문점(하이마트) 사업부문도 1분기 매출이 9253억 원으로 10.8%, 영업이익은 195억 원으로 19.6% 줄었다. 롯데쇼핑 측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소비심리 약화 및 신학기 시즌 연기로 정보통신 부문 등의 매출이 감소했다"며 "매출총이익률 개선에도 불구하고 매출 감소로 인해 영업이익도 감소했다"고 전했다.

반면 할인점은 1분기 매출이 1조 6023억 원으로 0.6%, 영업이익은 218억 원으로 12.5% 늘었다. 다만 기존점 기준으로 살펴보면 매출 신장률은 6.5% 감소했다. 롯데쇼핑 측은 "코로나19 영향으로 온라인 매출액이 42.5% 증가했으나 오프라인 집객 감소로 전체 매출은 감소하했다"고 설명했다.

슈퍼와 홈쇼핑사업부문도 코로나19 여파에도 호실적을 기록했다. 슈퍼는 1분기 매출이 4913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6% 늘었다. 영업손실액도 지난해보다 112억 원 줄인 63억 원을 기록했다. 롯데쇼핑 측은 "코로나19 영향으로 근거리 쇼핑 채널 선호 경향이 나타나며 온오프라인 매출이 모두 증가했다"며 "영업이익은 매출액 증가 및 판관비 절감으로 전년 대비 적자를 개선했다"고 밝혔다. 홈쇼핑은 1분기 매출액이 2690억 원으로 전년 대비 16%, 영업이익도 367억 원으로 10.6% 증가했다. 헬스케어 및 감염 예방 상품과 프리미엄 상품 강화로 매출 성장세가 이어졌다. 롯데쇼핑 측은 "방송수수료 증가분이 134억 원 반영됐으나 매출이 증가해 4분기에 이어 영업이익이 10% 이상 증가했다"고 전했다.

롯데쇼핑 IR 관계자는 "올해 1분기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대형 집객시설 기피 및 소비 심리악화로 국내 유통 기업들이 어려움이 많았지만, 롯데쇼핑 통합 온라인 플랫폼 롯데온을 활용해 e커머스 영업환경을 지속적으로 강화할 계획"이라며 "올해는 백화점, 마트, 슈퍼 등 점포의 수익성 기준으로 추가적인 효율화 작업을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