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日, 한국 전역 입국 거부 대상으로 지정

여헌우 기자 yes@ekn.kr 2020.04.01 19:56:37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AKR20200401181851073_01_i_P4

▲사진=연합뉴스.

[에너지경제신문 여헌우 기자] 일본이 한국 전역을 입국 거부 대상 지역으로 지정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1일 주재한 코로나19 대책본부 회의에서 한국, 중국, 미국과 유럽 대부분 국가 등 49개 국가·지역의 전역을 출입국관리법에 근거한 입국 거부 대상으로 추가한다고 밝혔다. 이 조치는 3일 0시부터 이달 말까지 적용된다.

일본 출입국관리법상의 입국 거부 대상이 되면 최근 2주 이내에 해당 지역에 체류한 외국인은 원칙적으로 일본에 입국할 수 없게 된다.

일본은 한국의 경우 대구와 청도 등 일부 지역만 입국 거부 대상으로 지정했으나 이를 전 국토로 확대했다.

이번 조치로 일본 정부가 입국 거부 대상에 올린 국가와 지역은 73곳으로 늘어나 전 세계의 3분의 1을 넘게 됐다.

앞서 일본 외무성은 지난달 31일 입국 거부 대상에 새로 포함한 49개 국가·지역의 감염증 위험정보를 ‘레벨3’(방문 중단)으로, 그 밖의 전 세계 지역을 ‘레벨2’(불필요한 방문 중단)로 각각 올린 바 있다.

아베 총리는 또 이날 회의에서 출발지와 관계없이 모든 입국자에게 2주간 대기를 요청한다고 발표했다. 일본인을 포함해 전 세계에서 일본으로 들어오는 사람은 예외 없이 자택이나 호텔 등 출입국관리소장이 지정하는 장소에서 2주간 머물러야 한다.

일본 정부는 한국과 중국, 미국, 유럽 일부 등에 이 조치를 한정해 적용하다가 이번에 전 세계로 확대했다.

외교부는 일본이 한국 전역을 입국 거부 대상 지역으로 지정한 것과 관련해 유감의 뜻을 내비쳤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꾸준한 감소세를 보이는 등 한국 방역 조치의 성과가 명확해지는 상황에 일본 정부가 한국 전역을 대상으로 입국 거부를 결정한 것은 유감스러운 일"이라고 밝혔다.







배너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