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최근 2주간 신규 확진 3분의1 이상 해외서 유입

여헌우 기자 yes@ekn.kr 2020.04.01 17:54:26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PYH2020032614300001300_P4

▲사진=연합뉴스.


[에너지경제신문 여헌우 기자] 최근 2주간 국내에서 나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환자의 3분의 1 이상이 해외에서 유입된 것으로 나타났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지난달 18∼31일 2주간 국내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1383명의 감염원을 분석한 결과 35.0%는 외국에 머물다 국내로 들어온 입국자와 관련된 것으로 나타났다고 1일 밝혔다.

방대본에 따르면 34.9%는 병원·요양원 관련, 6.3%는 기타 집단 발생과 관련, 6.6%는 아직 조사가 중인 사례 등이다.

이날 0시 기준으로 국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총 9887명이다. 이 가운데 해외 유입 환자는 560명으로 5.6%를 차지한다. 내국인이 514명(91.8%)이고 외국인은 46명(8.2%)이었다.

전날 기준으로 보면 해외에서 유입된 신규 확진자는 36명이다. 공항 검역에서 7명, 이후 지역사회에서 29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14명은 유럽, 17명은 미주, 4명은 중국이 아닌 아시아에서 입국했다. 1명은 남아공, 짐바브웨 등 아프리카를 여행하고 귀국한 사람이었다.

입국자 수는 지난 1월 초 일주일간 90만명이었으나, 2월 초 60만명대로 줄었고, 3월 초에는 11만명 수준으로 줄었다. 지난주에는 5만 5000명 정도로 94% 급감했다. 정부가 유럽발 입국자 검역을 강화한 22일 이후 입국자는 하루 7000명 정도다.

전날까지 사망한 코로나19 확진자 165명 중 164명은 생전에 기저질환(지병)을 앓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사망자들은 평균 3개의 기저질환을 갖고 있었다. 질환별로 나눠보면 고혈압이 66%, 당뇨 44%, 치매 33%, 호흡기 질환 30%, 심혈관 질환 23.6% 순이었다.

현재 ‘중증’ 단계인 코로나19 환자는 25명, ‘위중’ 단계 환자는 51명으로 집계됐다. 고령자가 대부분을 차지했지만 위중 단계인 20대와 40대 환자가 각각 1명, 2명 있었다.






배너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