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모바일뱅킹 하루 평균 1억건 이용…29.3%↑

송두리 기자 dsk@ekn.kr 2020.04.01 16:02:54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인터넷뱅킹

▲사진=한국은행.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지난해 모바일뱅킹 하루 평균 이용 건수가 1억건에 달했다.

한국은행이 1일 발표한 ‘2019년 국내 인터넷뱅킹 서비스 이용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모바일뱅킹 일평균 이용 건수(이하 모두 일평균)는 9686만건으로 1년 전보다 29.3% 늘었다. 이용 금액은 6조3920억원으로 19.6% 증가했다.

모바일뱅킹을 포함해 전체 인터넷뱅킹을 활용한 대출 신청은 하루 평균 1만4800건, 1920억원 규모였다. 인터넷전문은행인 카카오뱅크나 케이뱅크에서 돈을 빌리는 경우가 많아진 것으로 해석된다.

인터넷뱅킹에서 잔액조회, 이체, 대출 신청을 한 규모는 하루 평균 1억5648만7000건으로 전년보다 31.7% 급증했다.

인터넷뱅킹에서 모바일뱅킹이 차지하는 비중은 건 수 기준 61.9%, 금액 기준 13.1%다.

인터넷은행을 포함해 18개 국내 은행, 우정사업본부 등 국내 금융기관에 등록한 인터넷뱅킹 고객은 총 1억5923만명(중복 합산)으로 추산됐다. 전년보다 8.6% 늘었다. 모바일뱅킹 등록 고객은 15.5% 증가한 1억2095만명이었다.

간단한 금융업무는 창구나 ATM을 이용하지 않고 인터넷뱅킹을 이용하는 이들이 늘었다. 입출금·자금이체 거래건수에서 인터넷뱅킹(모바일뱅킹 포함)이 차지하는 비중은 지난해 12월 59.3%로 전년 동기(53.2%)보다 6.1%포인트 증가했다.

현금인출기(CD)·ATM 비중은 2018년 말 30.2%에서 지난해 말 26.4%로 줄었다. 은행 창구 비중도 8.8%에서 7.9%로 하락했다.

계좌조회서비스 기준 인터넷뱅킹 비중은 90.3%, 은행 창구 6.4%, CD·ATM 1.8%였다.


송두리 기자 dsk@ekn.kr







배너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