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가스, 사우디 가스화학사업 진출

김연숙 기자 youns@ekn.kr 2020.03.29 17:40:29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사우디 석유화학기업 APC와 JV 설립…주베일 지역에 18억불 규모 PDH/PP 공장 건립

벨기에 PDH기술수출 이어 화학사업 능력 인정받아… 글로벌 에너지화학기업 시동

▲SK가스와 사우디 APC社 등이 합작해 2016년 상업가동을 시작한 SK어드밴스드울산공장 전경.


[에너지경제신문 김연숙 기자]SK가스가 국내 가스화학사업의 성공을 바탕으로 글로벌 가스화학사업 진출에 시동을 걸었다.

SK가스(대표이사 윤병석)는 사우디아라비아의 석유화학기업인 APC사(Advanced Petrochemical Company, 대표이사 파하드 알 마트라피)와 합작투자회사(JV)를 설립, 사우디 주베일(Jubail) 지역에 18억불 규모의 프로필렌/폴리프로필렌(PDH/PP*) 생산 공장을 건설하기로 했다고 29일 밝혔다.

SK가스는 27일 이사회를 통해 이번 JV 투자를 위해 싱가포르 소재 자회사인 SKGI(SK Gas International)에 최대 8100만 불(약 1013억 원)을 향후 4년에 걸쳐 출자하고, 신설 투자목적회사(SPC) SKGP(SK Gas Petrochemical)에 대한 계약이행보증(PCG : Parent Company Guaranty)을 위한 안건을 최종 의결했다.

이에 따라 SKGP는 사우디 APC의 자회사인 AGIC(Advanced Global Investment Company)와 올 상반기 JV를 설립한 뒤 공장 건립에 착공한다. 공장 건립이 완료되면 2023년 말부터 연간 각각 80만 톤 이상의 프로필렌과 폴리프로필렌을 생산할 예정이다.

한국 기업이 사우디아라비아 현지 화학사업에 참여해 건립하는 공장으로는 최대 규모이다. SKGP의 JV투자지분은 15%이다.

SK가스 관계자는 "이번 투자는 지난 2013년부터 본격 추진한 SK가스의 사업다각화가 가스화학 분야에서 성공적으로 진행되면서 전 세계 화학업계로부터 주목을 받아 자연스럽게 글로벌 사업으로 연결되고 있음을 보여준다"고 평가했다.

이번 프로젝트는 지난해 6월 사우디아라비아의 빈 살만 왕세자 방한 당시 SK가스와 AGIC간에 맺은 양해각서(MOU)에 따른 것으로 신속하게 진행됐다.

특히, 지난해 6월 글로벌 화학기업 이니오스사(INEOS)의 벨기에 PDH플랜트 건설에 PDH공장운영 노하우를 수출키로 한데 이은 것으로 의미가 크다. 이는 계열사인 SK어드밴스드를 통해 PDH공장의 상업 가동을 시작한 2016년부터 가동률 100% 이상의 세계 최고 수준으로 운영해 온 SK가스의 운전 노하우를 세계적으로 인정받은 결과로 평가된다.

SK가스의 가스화학사업 수직계열화도 성공적으로 진행되고 있다. SK어드밴스드는 지난해 글로벌 화학기업 라이온델바젤사(LyondellBasell)가 대주주인 폴리미래사와 JV를 설립하고 울산에서 폴리프로필렌(PP) 공장건립에 착공하면서, 프로판-프로필렌-폴리프로필렌으로 이어지는 가스화학 분야의 다운스트림을 완성했다.

SK가스 관계자는 "그 동안 적극적인 사업다각화를 통해 사업영역을 가스화학과 발전, LNG터미널 등으로 확장해 종합에너지화학 기업으로 거듭나고 있다"며 "이번 사우디 프로젝트를 시작으로 현지의 다양한 석유화학 원료의 원가 경쟁력을 기반으로 한 추가적인 사업 기회를 발굴해 글로벌 기업으로 더욱 성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배너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