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당국 "거리두기 완화하면 지역사회 재확산 우려"

전지성 기자 jjs@ekn.kr 2020.03.29 15:42:39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거리두기 완화하더라도 상당기간 예방수칙 생활화 필요"


'사회적 거리두기 어디에'

▲‘사회적 거리두기 어디에’. 28일 오후 청주시 상당구 무심천변 벚꽃길이 시민들로 북적이고 있다. [사진=연합]


방역당국이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가 완화될 경우 지역사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크게 확산할 수 있고, 이는 의료체계에 상당한 부담이 될 것이라고 우려하고 있다.

당국은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 시점에 대해 고심을 거듭하고 있다면서, 완화하더라도 코로나19 감염 예방수칙을 일상화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29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국민이 사회적 거리두기에 열심히 참여하고, 종교계도 협력해 대규모의 집단발병이 많이 줄어든 것은 사실"이라며 "다만, 거리두기를 언제쯤 완화하느냐 하는 문제는 다음 주에 상황을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정 본부장은 "거리두기 완화로 밀폐된 공간에서 대규모 모임·행사가 진행된다면 한두명의 노출로 참석자 30∼40%가 감염될 수 있을 것"이라며 "방역당국이 환자를 조기에 발견하지 못한다면 제2, 제3의 전파로 지역사회 감염이 확산할 위험이 존재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국민이 한 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신종 감염병이기 때문에 어느 연령이든지 노출이 되면 감염이 될 상황"이라며 "대규모 행사나 요양병원 등에서 전파되면 많은 환자가 발생하고 사망으로까지 이어질 수 있고, 대구에서처럼 의료계에 상당 기간 큰 부담을 주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사회적 거리두기를 완화하더라도 상당 기간 감염 예방수칙을 생활화하고 일상화해야 한다"며 "(거리두기 완환) 시기에 대해서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를 중심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부는 지난 22일부터 내달 5일까지를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으로 정하고, 시설 운영중단, 약속·모임·여행 연기, 재택근무를 동시에 유도하고 있다.

이 기간이 끝나면 일상·경제생활과 방역이 조화를 이루는 ‘생활방역’으로 넘어간다는 방침이었으나, 국내 코로나19 확산세가 의미 있는 수준으로 꺾이지 않고 있어 생활방역 전환 시기를 고심하고 있다.

[에너지경제신문 전지성 기자]





배너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