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목돈마련 서비스 개편…투자 비중 자동 조정

송두리 기자 dsk@ekn.kr 2020.03.27 10:20:34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신한은행 목돈마련 서비스 업그레이드

▲사진=신한은행.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신한은행은 고객이 선택한 목적 자금을 안정적으로 모을 수 있도록 적립식 포트폴리오 조합을 제안하는 자산관리 서비스 ‘목돈마련 서비스’를 새로 개편했다.

목돈마련 서비스는 지난해 10월 출시됐다. 내 차가 필요해(3년·2000만원), 휴식이 필요해(2년·300만원)처럼 고객이 목표와 목표 금액을 선택하면 적금과 채권형 펀드를 조합한 포트폴리오를 추천해준다. 신한 쏠(SOL)의 내 마이(MY)자산 메뉴에서 이용할 수 있다.

27일 신한은행에 따르면 목돈마련 서비스는 목표 만기일에 가까워질수록 안정적인 단기채권 비중을 확대하는 등 채권형 펀드 투자비중을 자동으로 조정하는 포트폴리오 변액 자동이체를 새롭게 업그레이드했다. 장·단기 채권 자동 리밸런싱으로 안정적인 수익률 추구와 함게 고객의 자산관리 편의성을 높였다.

또 고객 스스로 원하는 목표를 설정할 수 있는 ‘DIY 카드’를 새로 만들고, 목표를 직관적으로 확인할 수 있도록 목표 카드 이미지 수정과 애니메이션 기능을 추가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목표자금을 적금보다 빠르게, 주식보다 안전하게 달성하는 신한 목돈마련 서비스를 시작으로 제로 금리 시대에 적합하고 차별된 투자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서비스 고도화를 지속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송두리 기자 dsk@ekn.kr





이미지
배너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