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움증권, 스텝다운 조기상환형 ELS 등 4종 선봬

윤하늘 기자 yhn7704@ekn.kr 2020.02.12 16:29:08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33333333333333

[에너지경제신문=윤하늘 기자] 키움증권이 미국·일본·유럽 증시 주요지수 등을 기초자산으로 하는 ELS 4종을 출시한다.

12일 키움증권에 따르면 이번에 새롭게 내놓은 ELS 4종 청약 마감은 2월 14일 오후 1시다.

키움증권 제1255회 ELS는 예상수익률 연 5.1%이며 만기 3년에 6개월마다 조기상환기회가 있는 일반적인 스텝다운 조기상환형 ELS이다. 기초자산은 모두 널리 쓰이는 대표적인 주가지수로, S&P500지수, NIKKEI225지수, Eurostoxx50지수다.

모든 기초자산이 최초기준가격의 92.5%(6개월), 90%(12개월), 85%(18개월, 24개월), 80%(30개월), 75%(36개월) 이상이면 세전 연 5.1%의 수익률로 상환된다. 조기상환이 되지 않더라도 투자기간 동안 기초자산이 최초기준가격의 50% 미만으로 하락한 적이 없다면 세전 15.3%(연 5.1%)의 수익률로 만기 상환된다. 단, 기초자산 중 어느 하나라도 최초기준가격의 50% 미만으로 하락한 적이 있다면 원금 손실이 발생할 수 있다.

키움증권 제1254회 ELS는 예상수익률 연 11.5%이며 추가 조기상환기회를 주는 리자드 ELS이다. 기초자산은 EUROSTOXX50지수, SK하이닉스 보통주, 셀트리온 보통주이고 만기 3년에 6개월마다 조기상환평가일이 있다.

1차 조기상환조건은 95%에 리자드 상환조건 85%로, 모든 기초자산의 1차 자동조기상환평가일 종가가 각 최초기준가격의 95% 이상일 경우 조기상환되고, 이 조건에 맞지 않더라도 발행일부터 1차 자동조기상환평가일까지 모든 기초자산 중 어느 하나라도 1차 리자드배리어(각 최초기준가격의 85%) 미만으로 하락한 적이 없다면 조기상환 되어 세전 연 11.5%의 수익을 얻게 된다.

2차 조기상환조건은 90%에 리자드 상환조건 80%로, 모든 기초자산의 2차 자동조기상환평가일 종가가 각 최초기준가격의 90% 이상일 경우 조기상환되며, 이 조건에 맞지 않더라도 발행일부터 2차 자동조기상환평가일까지 모든 기초자산 중 어느 하나라도 2차 리자드배리어(각 최초기준가격의 80%) 미만으로 하락한 적이 없다면 조기상환되어 세전 연 11.5%의 수익을 얻는다.

이후에는 리자드조건이 없으므로 여느 스텝다운 조기상환형 ELS와 마찬가지로 모든 기초자산이 최초기준가격의 85%(18개월, 24개월), 80%(30개월), 75%(36개월) 이상이면 세전 연 11.5%의 수익을 지급받는다. 조기상환되지 않더라도, 투자기간 동안 기초자산이 최초기준가격의 50% 미만으로 하락한 적이 없다면 만기에 세전 34.5%의 수익률로 상환된다. 기초자산이 최초기준가격의 50% 미만으로 하락한 적이 있다면 원금 손실이 발생할 수 있다.

이 외에 테슬라와 엔비디아를 기초자산으로 한 ELS, 넷플릭스와 AMD를 기초자산으로 한 ELS 등 미국주식을 기초자산으로 하는 만기 1년짜리 ELS도 함께 출시했다.


윤하늘 기자 yhn7704@ekn.kr





배너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