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42.3% "올해 설 상여금 없다"…70% "경기 나빠져"

김민준 기자 minjun21@ekn.kr 2020.01.14 15:59:29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대기업 71.8% 설 상여금 지급…중기 55.2%


[에너지경제신문 김민준 기자] 최근 체감경기 악화로 기업 10곳 중 4곳은 올해 설 상여금을 지급하지 않을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경영자총협회는 전국 509개 기업을 대상으로 ‘2020 설 연휴 실태조사’를 실시한 결과, 상여금을 지급할 계획이라는 기업이 57.8%로 지난해보다 3.7%포인트 감소했다고 14일 밝혔다. 직원이 300인 이상인 대기업 가운데 설 상여금을 지급할 것이라고 답한 곳은 71.8%로 지난해와 같았고, 300인 미만 중소기업은 55.2%로 지난해보다 4.4%포인트 줄었다. 이는 대다수 기업이 올해 설 전 경기가 전년보다 나빠졌다고 느끼는 것으로 풀이된다.

올해 설 경기를 묻는 설문에는 70.1%가 지난해보다 ‘악화했다’고 답했다. ‘비슷하다’는 답은 26.9%, ‘개선됐다’는 응답은 3.8%에 불과했다. 기업 규모별로 ‘악화했다’고 답한 비율을 보면 대기업 66.7%, 중소기업 70.8%로, 중소기업의 체감경기가 더 나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설 연휴 휴무 일수는 평균 4.0일로 지난해보다 0.8일 줄었다. 이는 지난해는 토·일요일에 이어 설 공휴일(월∼수요일)이 이어지면서 5일 휴무하는 기업이 많았지만, 올해는 설 공휴일이 토·일요일과 겹치면서 대체 공휴일을 감안해도 4일 휴무에 그치는 회사가 많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이미지
배너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