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AE 에너지부, '바라카 원전' 가동 의지 표명..."1호기 곧 가동"

송재석 기자 mediasong@ekn.kr 2020.01.14 11:42:12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운전원 미숙으로 연기돼… 올 초 1분기 가동 계획 거듭 밝혀

▲한국전력이 지난 2016년 7월 19일(현지시간) UAE 바라카 원전 3호기의 핵심 설비인 원자로를 성공적으로 설치하고 기념식을 가진 모습. (사진=한국전력)


[에너지경제신문 송재석 기자] 아랍에미리트(UAE) 정부가 한국형 수출 원전인 바라카 원자력 발전소 가동 의지를 재확인했다. 

14일 업계에 따르면 아와이다 무르쉐드 알리 알 마라 UAE 에너지부 국장은 지난 13일 현지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바라카 원전이 수개월 내에 가동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UAE의 첫 번째 원전"이라고 강조하며 "원전 가동을 위한 연료를 주입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는 올 초 현지 정부가 발표한 '1분기 가동 계획'과 일맥상통한다.

UAE 최대 일간지 '알 이띠하드(Al Ittihad) 등 외신은 지난 5일 정부가 올해 1분기부터 바라카 원전 1호기를 가동하려 한다고 보도한 바 있다.

현지 정부가 바라카 원전 사업에 대한 의지를 거듭 표명하면서 한국전력공사는 1호기 가동을 목전에 뒀다. 1호기를 기점으로 2·3·4호기를 순차적으로 가동해 UAE의 안정적인 에너지 공급에 기여한다.

현재 2호기는 완공을 목전에 둬 테스트 단계에 있다. 3호기는 열 성능 시험을 실시하고 있고 4호기는 건설을 거의 마쳐 테스트 준비를 진행 중이다.

한전은 지난 2012년 7월부터 바라카 원전 착공에 돌입했다. UAE 아부다비에 총 4기(약 5600㎿)를 지으며 2018년 3월 1호기를 완공했다.

한전은 완공 직후 원전 규제 기구인 UAE 원자력안전규제청으로부터 운전면허를 받을 계획이었으나 연기됐다. 운전원들의 숙련도 미흡 문제가 불거진 탓이다. 원전에서 콘크리트 공극을 발견하며 가동에 어려움을 겪어왔다.






배너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