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백화점免, 하트-하트 재단에 시각장애인용 도서·방한용품 전달

서예온 기자 pr9028@ekn.kr 2019.12.26 10:12:01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현대백화점면세점

▲26일 서울 송파구 ‘하트-하트재단’에서 황해연 현대백화점면세점 대표이사(왼쪽)가 오지철 ‘하트-하트재단’ 이사장에게 ‘사랑나눔 선물 박스’를 전달한 뒤 기념 활영하고 있다.


[에너지경제신문 서예온 기자] 현대백화점면세점은 연말연시를 앞두고 ‘하트-하트재단’에 시각장애인들을 위해 특별 제작한 ‘사랑나눔 선물 박스’를 전달했다고 26일 밝혔다.

이 선물 박스는 시각장애인을 위한 도서와 방한용품, 학습용 블루투스 스피커 등으로 구성돼 시각장애학교 저소득 가정 학생 150명에게 전달된다. 특히 선물 박스에 포함된 도서는 시각장애인이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점자·촉각·음성이 포함된 책으로, 현대백화점면세점 임직원 봉사단이 콘텐츠를 직접 구성하고 제작했다.

현대백화점면세점 관계자는 "어려운 환경에 처한 시각장애인 학생들의 학습을 지원하고, 따뜻한 겨울을 보낼 수 있도록 선물 박스를 준비했다"며 "앞으로도 저소득 가정 등 취약 계층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는 사회공헌활동을 지속적으로 마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배너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