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식량안보 세계 29위…기후변화 대비 능력은 61위

송두리 기자 dsk@ekn.kr 2019.12.15 16:14:03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식량

▲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한국이 세계에서 29번째로 식량안보가 잘 갖춰진 것으로 평가됐다.

15일 경제 분석기관 이코노미스트 인텔리전스 유닛(EIU)이 발표한 ‘2019 글로벌 식량안보지수(GFSI)’에 따르면 한국은 총점 73.6점(100점 만점)으로 조사 대상 113개국 중 29위를 차지했다.

식량안보란 넓은 뜻으로는 자국민에게 충분한 양과 양질의 식량을 필요한 시기와 장소에 공급할 수 있는 상태를 의미한다. 좁은 뜻으로는 비상시 필요한 식량을 확보할 수 있는 것을 말한다.

EIU가 산출하는 이 지수는 식량 구매능력, 국가 식량 공급능력, 식품 안전성 및 질 등 3개 부문을 평가해 매년 순위와 점수로 발표된다.

부문별로는 한국은 식량 공급능력 부문에서 20위를 차지했다. 식품 안전성과 질에서는 32위, 식량 구매능력은 45위를 각각 기록했다.

세부적으로는 식량 구매능력 부문의 하위 항목인 ‘정부의 식품 안전망’과 ‘농민의 금융 접근성’에서는 각각 100점을 받았다. 하지만 식량 구매능력 부문의 ‘수입 농산물 관세’(9.5점)와 식량 공급능력 부문의 ‘농업 연구개발(R&D)에 대한 공공 지출’(18.4점) 항목에서는 점수가 낮았다.

조사 대상 113개국 중 식량안보가 가장 조흔 국가는 싱가포르(87.4점)였다. 2위는 아일랜드(84.0점), 3위는 미국(83.7점)이 각각 차지했다. 4위는 스위스(83.1점)였고 핀란드와 노르웨이는 공동 5위(82.9점)였다. 싱가포르를 뺀 상위 10위권 국가는 모두 유럽과 북미 국가가 차지했다. 일본(76.5점)은 21위, 중국(71.0점)은 35위였다.

식량안보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기후변화 노출 정도와 천연자원 오염수준 등을 평가한 천연자원 및 회복력 순위에서는 한국이 113개국 중 61위에 그쳤다. 이 평가 순위가 높을수록 기후변화 위험에 노출된 정도와 천연자원 오염 수준이 낮아 기후변화에 잘 대비할 수 있는 의미로 해석된다.

이 평가에서는 체코가 1위, 핀란드가 2위를 차지했다. 일본은 15위, 미국은 40위였다. 식량안보 지수 순위에서 1위를 했던 싱가포르는 이 평가에서는 최하위권인 109위에 머물렀다.







배너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