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중 무역합의에 인덱스펀드도 기지개...지난주 수익률 4%대

나유라 기자 ys106@ekn.kr 2019.12.15 11:46:37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여의도 증권가

[에너지경제신문=나유라 기자] 미국과 중국이 1단계 무역합의에 성공하면서 코스피 지수를 추종하는 인덱스 펀드 수익률도 모처럼 상승세를 탔다. 인덱스 펀드 수익률은 지난주에만 4%대를 기록했으며, 인덱스 펀드의 한 유형인 상장지수펀드(ETF)의 거래대금도 급증했다.

15일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지난주(9∼13일) 국내 주식형 펀드 965개의 주간 수익률은 4.14%로 집계됐다. 이는 해외주식형 펀드 777개의 주간 수익률(1.02%)을 크게 상회하는 수준이다.

국내 주식형의 지난 1개월 수익률은 -0.26%였던 점을 감안하면 지난달 크게 떨어진 수익률을 불과 일주일 만에 상당 부분 만회한 셈이다.

특히 지난 한 주간 코스피가 4.25%, 코스피200 지수가 4.90% 오르면서 당일 지수 등락률의 2배 투자 효과를 내도록 설계한 레버리지펀드 유형의 수익률이 주간 최고 10%에 육박했다.

‘한화2.2배레버리지인덱스증권투자신탁(주식-파생재간접형)종류S’(9.48%), ‘NH-Amundi코리아2배레버리지증권투자신탁[주식-파생형]ClassC’(8.61%), ‘IBK2.0배레버리지인덱스증권투자신탁[주식-파생]C-e’(8.58%) 등의 성과가 좋았다.

주식시장이 강세를 보이면서 국내 주식형 펀드에 다시 돈이 몰려 주간 1704억원이 새로 유입됐고 순자산은 2조6237억원가량 불었다.

반면 안전자산에 대한 선호 심리가 약해지면서 국내 채권형 펀드에서는 4250억원이 유출됐고, 단기 부동자금이 머무는 머니마켓펀드(MMF)에서도 1조1110억원이 빠져나갔다.

이는 미중 무역협상의 향방이 불투명하던 올해 11월 국내 주식형 펀드에서 4920억원이 빠져나갔고 MMF에는 5조원의 뭉칫돈이 유입됐던 것과 대조적이다.

특히 투자자들은 종목에 대한 부담 없이 손쉽게 투자할 수 있는 ETF를 주목하고 있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국내 주식형 ETF(265종목) 거래대금은 이달 12일 1조1898억원으로 전날보다 31.7% 늘었고, 13일에는 1조4929억원으로 25.5% 증가했다.

이 가운데 특히 지수 상승에 베팅한 레버리지형 ETF(19종목) 거래대금이 양일간 각각 37.8%, 27.0% 늘었고, 지수 하락을 예상하고 투자하는 인버스형 ETF(19종목) 거래대금은 12일 28.2% 늘었다가 13일에는 1.3% 증가하는 데 그쳤다.







배너
이미지